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전문의에게 듣는다] 고약한 입냄새 유발자 편도결석 뭐길래?2019년 07월 114p

젊은 사람에게서 입냄새가 나는 경우가 있다. 남녀노소 모두 자유로울 수 없는 구취의 원인은 다양하다. 위산 역류, 역류성 식도염 등의 위장관계를 비롯하여 후비루, 비염, 축농증, 목이물감, 스트레스, 혈액질환, 전신질환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여러 가지 구취 원인 중 젊은 세대에게 빈도가 높은 게 편도결석이다. 고약한 입냄새 유발자 편도결석에 대해 소개한다.

글 | 혜은당클린한의원 김대복 한의학 박사

 

도결석은 편도나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들에 음식물 찌꺼기가 쌓인 뒤 세균이 작용해 생긴 쌀알 크기의 작고 노란 알갱이를 말한다.

편도는 코와 입을 통해 들어온 항원에 대해 면역계를 발동시키는 중요 기관이다. 점막 표면을 보호하기 위한 항체를 분비하는데 혀뿌리의 편도와에 위치한다. 바이러스에 의해 편도에 염증이 생기면 목이 붓고 이물감을 느끼게 된다. 기침과 콧물이 발생하고 열과 통증이 수반된다.

편도결석은 목이 따가워 말하기 불편하고, 침을 삼킬 때 통증을 느낀다. 숨 쉴 때도 목 이물감으로 부담스럽고, 귀에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 인후두건조증이 나타나며 역겨운 입냄새를 풍긴다.

발생 위치는 편도선, 목의 양 측면, 혀의 뿌리 부분 등이다. 특히 편도염은 편도결석의 주요한 요인이다. 잦은 편도염은 편도의 작은 구멍을 크게 한다. 그곳에 음식물 찌꺼기, 고단백질의 콧물이 끼면 세균이 증식해 결석이 된다. 편도결석은 편도염과 함께 비염, 부비동염, 콧물이 목뒤로 넘어가는 후비루증후군도 원인이다.

역겨운 냄새를 일으키는 편도결석은 돌이라는 이름과는 달리 두부처럼 부드럽다. 대부분의 편도결석은 타액의 흐름이나 혀의 운동으로 인해 저절로 빠져 나온다. 때로는 기침이나 재채기 때 튀어나오기도 한다. 알갱이를 손으로 만지면 비누로 씻지 않으면 얼굴이 찡그려질 정도다.

편도결석 냄새가 부담스런 것은 황화수소, 메틸머캡탄, 황화디메틸 등이 포함된 까닭이다. 편도의 작은 구멍인 편도와에 쌓인 음식물 찌꺼기, 타액, 백혈구, 임파구, 세균, 지방산 등이 화학작용을 일으키면서 휘발성 황화합물을 만든다.

 

폐, 코, 신장 등 장기 기능 강화가 근본 치료법

편도결석은 편도절제술로 해결할 수 있다. 다만 수술 후 미각 기능 저하, 이물감, 건조증, 출혈 등의 부작용 사례도 있다. 따라서 구강위생에 신경 쓰고, 물을 자주 마시고, 진한 커피와 탄산음료 자제 등의 예방법에 우선을 두는 게 좋다.

한의학에서는 편도결석의 원인을 먼저 본다. 편도선염과 함께 비염, 부비동염 등과의 연관성도 확인한다. 근본 원인을 제거하기 위함이다.

특히 인두질환 중 흔한 편도염 등 만성 염증은 전신을 서서히 쇠약하게 한다. 오랜 스트레스로 인해 체액과 영양 부족이 동반돼 장부의 기능약화를 초래한다. 주로 폐 기능 저하와 노폐물의 지속적인 축적도 발생시킨다.

따라서 폐, 코, 신장 등의 장기를 강화하는 처방이 바람직하다. 오장육부의 기혈순환을 촉진해 몸의 균형을 되찾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세균 억제와 편도, 입안의 염증을 가라앉히는 약재, 점막 건조 해소와 체액 보충하는 약재도 함께 처방하면 치료 효과가 극대화된다. 편도결석이 치료되면 입냄새 걱정도 끝이다.

 

김대복 한의학 박사는

구취 연구에 매진해 온 한의학 박사로 현재 서울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으로 진료 중이다. 주요 논문과 저서로는 <구취 환자 469례에 대한 후향적 연구><입냄새 한달이면 치료된다><오후 3시의 입냄새> 등이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다이제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