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명의의 건강비결 안현필 건강교실
[건강다이제스트] '말 많은 우유 대신 현미두유 드세요!'

유를 완전식품이라고 하지만 우유에 대한 찬반 논쟁도 뜨겁다. 소의 사육환경이 도마에 오르면서부터다. 항생제와 성장촉진제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우유를 마시지 않는 사람도 많다.

그런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 것이 있다. 현미두유다.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으니 금상첨화다.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현미두유 만드는 법을 소개한다.

글 | 안현필건강연구소 정병우 소장

 

모유가 부족할 때 아기에게 먹여도 좋을 만큼 영양만점 식품 현미두유는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다. 현미+깨+콩이란 3대 영양식품을 기본 재료로 하고, 여기에 밤, 잣, 호두 등을 첨가해서 만드는 일종의 ‘식물성 모유’라 할 수 있다. 만드는 법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재료>

· 현미 : 50%(기타 잡곡을 다양하게 섞을수록 좋다.)

· 깨 : 25%

· 콩 : 25%

· 기타 보조식품의 비율은 자유다. 소화에 지장이 없을 정도면 된다.

1. 현미와 콩은 생수에 5~10시간 정도 담가둔다. 이때 수돗물은 사용하지 않는다.

2. 깨는 씻어서 그늘에 말려 둔다.

3. 솥에 생수를 붓고 100도 이상 팔팔 끓인다. 현미와 콩을 넣지 말고 물만 끓인다.

4. 팔팔 끓는 물에 현미와 콩을 넣고 약 5분 동안 센불로 끓인 후 콩 맛을 본다. 비린 맛이 없으면 불을 끈다. 그 이상 가열하면 영양분이 파괴되고 소화가 잘 안 된다.

5. 그 사이에 깨를 볶는다.

6. 믹서에 현미, 콩, 깨, 기타 보조식품을 넣고 3분가량 돌린 뒤 1분간 쉬고 또 돌린다. 3회 정도 반복한다. 이때 물을 넣어가면서 믹서를 돌리는데 물은 꼭 생수를 사용한다. 양은 건더기와 비슷한 정도의 양을 사용한다. 끓인 물은 안 된다. 믹서의 총량이 2/3가 넘으면 무리가 되니 주의한다. 세 번째 돌릴 때는 무, 사과, 배 등의 생채소, 생과일을 넣고 돌린다.

7. 이렇게 만든 후 한약 짜듯이 짜낸 것이 현미두유다.

짜낸 찌꺼기에 양파 + 감자 으깬 것+기타 양념을 해서 빈대떡 또는 도너스로 만들면 반찬이나 간식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이렇게 만든 현미두유는 어린 아이부터 성인, 노인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층이 먹을 수 있는 영양음료다. 평생 동안 먹어도 좋다. 어린 아기가 이유기를 지나 밥을 먹게 되어도 현미두유를 먹이는 것이 좋다. 현호두유에 깨소금, 꿀, 조청 등을 섞으면 보다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평소 5백식품인 흰쌀, 흰 밀가루, 흰소금, 흰조미료, 흰설탕을 멀리하고, 현미, 콩, 멸치, 무, 김, 마늘, 깨를 즐겨 먹으면 최고의 건강식이 될 수 있으므로 참고하자. 현미두유에도 김, 멸치가루, 마늘을 구워서 첨가해도 보다 맛있게 먹을 수 있다. 건강

정병우 소장은 지난 32년 동안 자연식 및 제독, 운동, 체질

개선 강좌를 통해 약 8만 명에 이르는 연수생을 배출하였고

생명을 살리는 건강 프로그램과 안현필 건강밥상을 운영하고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다이제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