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눈종양, 근접 방사선 치료로 200례 돌파!세브란스병원, 눈종양 치료에 새로운 교두보 마련

연세대의대 세브란스병원이 눈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근접 방사선 치료 200례를 돌파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세브란스병원 안과 이성철·이승규 교수와 방사선종양학과 금기창 교수팀은 최근 눈종양 근접방사선치료 206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은 2006년 12월 포도막흑색종 환자를 대상으로 국내 처음으로 안구를 적출하지 않고 근접 방사선 치료를 시행했다. 당시 환자는 미약하지만 시력도 보존할 수 있었다.

포도막흑색종은 안구를 둘러싸고 있는 혈관이 풍성한 포도막 조직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의 하나다. 전신으로 전이되면 치사율이 높기 때문에 포도막흑색종이 진단되면 안구 적출을 하거나 외부에서 방사선을 안구에 조사해 치료를 해야만 한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방사선을 방출하는 동위원소를 얇은 금속판에 붙인 뒤 눈에 생긴 종양부위 안구 표면에 부착하여 종양 부위에만 집중적으로 방사선을 조사하여 치료 효과는 높이고 부작용은 낮추는 치료로 알려져 있다.

포도막흑색종 환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서양에서는 근접 방사선 치료가 눈종양 환자의 일차치료로 시행되는 경우가 많으나,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세브란스병원에서만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어린 아이들 눈에 잘 생기는 눈종양인 망막모세포종과 눈으로 전이된 종양에서도 제한적으로 근접 방사선 치료를 시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예후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의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3년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세브란스병원에서 포도막흑색종 진단을 받고 근접 방사선 치료를 받은 61명과 안구 적출술을 받은 26명을 비교한 결과, 치료 후 5년 생존율은 근접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의 경우 84.0%, 안구 적출술을 받은 환자의 경우 77.2%로 근접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2018년 발표한 논문에서는 세브란스병원에서 근접 방사선 치료를 받은 88명의 포도막흑색종 환자 80% 이상에서 3년간 안구를 보존했으며, 3년 생존율도 90%에 이르렀다.

이승규 교수는 “눈종양 환자의 경우 일반적으로 안구를 적출하는 경우가 많아 치료를 받더라도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진다.”면서 “근접 방사선 치료를 통해 안구를 보존하고 더 나아가 시력보존도 기대해 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승규 교수는 “무엇보다 눈종양 방사선 치료 200례 달성을 통해 근접 방사선 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을 확보했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눈종양 환자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건강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의학#암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