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클리피씨교정, 자가결찰 방식으로 치료기간 앞당겨

 

[건강다이제스트=노익희 기자] 치아교정을 하기 위해 한번이라도 상담을 받아본 적이 있는 경우 아마도 다양한 교정 장치와 방법으로 나에게 맞는 치아교정을 고민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외모와 첫인상에 더욱 민감해진 요즘 불규칙한 치열이나 부정교합 등으로 인해 치아교정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치아가 가지런하면 깔끔하고 좋은 첫인상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 ‘치아교정’ 하면 가장 먼저 메탈교정을 떠올리는 이들이 많다. 메탈교정은 메탈 소재의 브라켓을 사용하는 치아교정을 말하는데, 과거에는 내구성이 강하고 비교적 가격이 저렴해 많이 사용됐지만 심미적 요건이 중요해진 최근에는 미관상 눈에 잘 띄고 통증 및 이물감이 큰 이유로 꺼리는 이들도 많다.

 

 

치아교정은 장기적인 치료이기 때문에 최근에는 메탈교정 대신 기능성과 심미성을 충족시키는 부담감과 통증이 적으며 치아색과 유사한 브라켓을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교정 방법이 있다.

 

이러한 교정법 중 클리피씨교정은 자가결찰방식을 이용한 치아교정으로서, 브라켓과 와이어를 묶지 않기 때문에 마찰력을 최소화할 수 있고, 통증이 적으며 이동속도가 빨라 교정기간을 약 3~6개월 가량 단축시킬 수 있다.

 

또한 교정장치가 눈에 잘 보이지 않아 심미적으로 뛰어나고 탈착이 가능해 다른 교정장치에 비해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며, 또한 와이어를 자주 교정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내원횟수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무조건적으로 선택하고 치료를 서두르기보다는 자신의 치아 상태와 발치 여부 등 나에게 맞는 적절한 교정법을 선택하고 정밀 검사에 따른 체계적인 치료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

 

(자료제공=박진우 니어치과 대표원장)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