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짜릿한 요구르트·까만 아이스크림·위스키 탄 커피의 맛있는 변신'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음료업계가 참신하고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활용한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으며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색 식재료를 조합하는가 하면 기존 제품을 변형해 전혀 새로운 맛을 선보이는 다양한 방식으로 차별화된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식음료업계의 관계자는 “재미와 소비를 동시에 추구하는 ‘펀슈머(fun-sumer)’가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식음료를 살 때도 재미 있는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면서 “소비자 눈길을 사로잡는 독특한 콥셉트와 차별화된 맛으로 대중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며 브랜드 경쟁력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유음료업계에서는 이색 레시피를 통한 신선한 자극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푸르밀의 ‘아이리시커피 컵 타입’이 대표적. 아일랜드의 대표 커피를 국내에서 맛볼 수 있도록 만든 제품으로 아일랜드 더블린 공항에서 추위를 타는 승객들을 위해 커피에 위스키와 생크림을 얹어 제공한 데서 유래한 아이리시 커피를 재해석했다는 평이다. 실제로 이 제품은 위스키에 달콤한 초콜릿과 생크림 등을 넣어 만든 아일랜드산 리큐르를 사용해 차별화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야쿠르트는 기존 야쿠르트에 스파클링의 청량감을 더한 ‘스파클링 야쿠르트’를 최근 출시했다. 고객들이 선호하는 야쿠르트의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그대로 유지하되 탄산을 첨가해 시원함을 살린 제품. 야쿠르트의 대표 유산균인 ‘HY2782’와 ‘비타민C’가 들어 있다는 점이 특징으로 텁텁하거나 달지 않아 남녀노소 모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풀무원다논 또한 얼려 먹는 요구르트 제품 ‘풀무원다논 그릭프로즌’의 올해 여름 신제품, ‘통팥맛’을 선보였다. 100% 국산 팥을 사용한 제품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팥 트렌드를 요구르트에 접목해 그릭 요구르트의 부드럽고 진한 풍미와 동시에 국산 팥 알갱이의 달콤함과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다.

여름 시장 공략에 한창인 아이스크림·커피 전문점에서도 소비자들의 발길을 멈추게 할 만한 참신한 레시피의 디저트들이 연이어 출시되고 있다.

배스킨라빈스가 지난달 선보인 ‘블랙 소르베’는 검은색의 레몬 라임맛 소르베 아이스크림으로 상큼한 레몬 라임의 맛과 시원하고 가벼운 소르베의 식감을 느낄 수 있는 제품, 스타벅스가 선보인 ‘밀크블렌디드 with 포테이토’ 역시 진한 밀크 아이스크림 블렌디드에 바삭한 포테이토 토핑과 짭조름한 치즈 드리즐을 조합한 이색 제품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롭탑은 최근 콜드브루 커피에 탄산을 첨가한 ‘콜드브루 크러쉬클링’ 3종을 선보였다. 더운 여름에 어울리는 콜드브루와 탄산, 두 재료가 만나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인 제품이다.

 

노익희 기자  noike@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