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정선근의 척추관절 홈케어
[정선근의 척추관절 홈케어] 디스크 손상이 있는 사람이 하면 안 되는 등근육 운동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

허리는 앞, 뒤, 양옆으로 근육이 있다. 배와 등허리로 이뤄진 몸통 속에는 척추뼈가 있고 이를 근육들이 둘러싸고 있는 형상이다. 배 쪽에 있는 근육은 허리를 구부릴 때 힘을 쓰며, 등 쪽의 근육은 구부린 허리를 펼 때 힘을 쓴다. 사람이 사람답게 생활하기 위해서는 허리를 꼿꼿이 펴야 하므로 등 쪽의 근육은 허리 건강에 매우 중요하다.

이 등 쪽 근육을 척추 주변근이라고 한다. 척추 주변근이라는 이름은 몰라도 이 근육이 허리 건강에 중요하다는 것은 삼척동자라도 안다. 그러다 보니 허리가 아픈 많은 사람이 이 근육 키우기에 여념이 없다. 허리 기능에 중요한 척추 주변근을 강화시키면 허리 아픈 데 도움이 될 것인가?

답은 “반드시 그렇지는 않다.”이다. 좀 더 자세히 말하자면 허리 속 구조물, 특히, 디스크가 아주 건강한 사람이 척추 주변근 강화운동을 하면 허리가 튼튼해져서 요통이 올 가능성이 낮아진다. 그러나 지금 허리가 아프거나, 과거에 허리가 아팠던 적이 있는 사람은 척추 주변근 강화운동 자체가 손상된 디스크를 더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다이제스트 11월 장수호에 다루었던 “복근을 강화하는 것 자체가 허리디스크를 손상시킬 수 있는 위험이 있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아래 그림은 허리 아픈 사람, 허리가 약한 사람이 피해야 할 등근육 강화운동이다.

그런데 내 허리가 약한지, 이런 운동을 해도 되는지 안 되는지를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이런 운동할 때 통증이 조금이라도 생기면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다음 호에는 허리통증의 의미에 대해 알아본다.

정선근 교수는 서울대 의과대학과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 및 시카고 재활센터에서 장기연수하였다. 현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주임교수,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과장으로 근골격계 및 스포츠 재활, 척추재활, 관절염, 수압팽창클리닉, 절단지 재활을 전문으로 진료하고 있다. 

정선근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선근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