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병협, 약품비 상승 절감을 위해 본격적 시행 착수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대한병원협회(회장 지훈상)는 지난해 2010년도 환산지수를 결정할 때 부대조건이었던 약품비 상승 절감을 위한 조치에 들어가지 앞서 회원병원의 협조를 구하는 공문을 보냈다.

병협은 이 공문을 통해 먼저, 의약분업 및 실거래가 상환제 등 제도의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약품비 절감에 한계가 있고, 약품비 절감을 위해 무조건적인 저가약 또는 적절치 못한 약을 처방하는 것은 환자에게 대한 최선의 진료라고 할수 없어 실제 병원들이 약품비를 절감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병협은 이렇게 전제하면서 약품비 절감분을 행위료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수 있고, 약품비 상승 절감 부대조건 충족여부에 따라 다음번 수가조정에 영향을 미치는 점을 고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임을 설명하며 회원병원의 협조를 구했다.

이어 병협은 이 공문을 통해 중복처방 금지, 병용금지, 연령금지 및 동일성분 약제 처방 금지 뿐만 아니라 고가약 및 소화기관용약 처방 신중 등 병원진료 환경에 맞추어 다양한 방안을 자율적으로 시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약품비의 상승 절감을 위한 TF를 구성하여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불합리한 수가계약제 개선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을 밝혔다.

한편, 공문발송에 앞서 새로 선임된 이성식 병협 보험위원장이 1월 21일 제31차 상임이사회에서 시도병원회장 및 이사들에게 약품비 상승 절감에 자율적인 협조를 구하는 등 병협은 향후 약품비 절감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에 나설 뜻을 밝혔다.


kha#13154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