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16일 사학연금회관서 전국 신종플루 치료 거점병원장 긴급대책회의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원활한 환자진료위해 시급한 정부 지원책 등 논의


전국 446군데 신종인플루엔자 치료 거점병원장 긴급 대책회의가 16일 오후 3시부터 여의도 사학연금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대한병원협회(회장 지훈상)는 신종플루 감염환자가 1만명을 넘어서는 등 전파가 확산되면서 치료거점 병원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검사 및 진료과정에서 보건복지가족부의 신속한 지원 등 긴밀한 민관협력체계의 구축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아래 긴급 전국 거점병원장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긴급 병원장 회의에선 신종플루 환자 진료관련 최근 대구 모 대학병원에서의 원내감염 사례 등 치료에 따른 책임소재와 병원에서 각 행정기관마다 각각 일일보고 해야하는 복잡한 보고체계 개선 문제, 백신공급 및 마스크(N95마스크 포함) 등 물품공급 문제 등 의료기관에서 직면한 문제 제기와 대책방안이 논의된다.

병원협회는 이번 긴급 거점병원장 회의에서 제시되는 개선대책을 종합하여 보건복지가족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병협은 복지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신종플루 대응본부를 가동하며 전국 권역별 순회 교육과 서울역, 신촌, 고속터미널 등에서 대국민 홍보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kha#12102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