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련교육병원 경영적자규모 증가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수련교육병원의 경영적자규모가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적자 병원수도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수련교육병원(주로 종합병원)의 경영수지가 병상당 94천원의 적자를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나 병원경영에 비상이 걸렸으며 사회적으로도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한국병원경영연구원 이용균 연구위원팀이 전국 236개 교육수련병원(종합병원)을 대상으로 2005년도 진료실적 대차대조표 손익계산서 등을 조사하여 분석한 결과 ‘의료순이익’에서 병상당 3차병원이 266,800원 적자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300병상 미만의 중소병원들은 650천원~908천원의 당기純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병원규모별 병상당 이자비용을 분석한 결과 병상당 이자비용은 1,213천원으로써, 이는 병원 규모가 적은 병원일수록 병상당 이자비용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의 의료비용은 3차병원이 1.64억원, 500병상 이상의 대형병원이 0.88억 300병상 미만의 중소병원은 0.65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의료비용의 42.9%를 인건비가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에 내원하는 환자가 부담하는 진료비는 입원환자1인당 평균진료비(건강보험공단부담금포함)는 235.4천원, 외래환자는 58.9천으로 분석되었다. 병원규모별로 환자1인당 진료비는 차이가 있는데, 3차병원의 입원환자 1일 진료비는 328천원 300병상 미만의 중소병원은 163.5천으로 2배, 외래환자 1일 진료비는 1.9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따라서 입원과 외래환자 모두 의료비용의 본인부담비용 절감을 위해서는 경증질환의 경우 중소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kha#5758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