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천 서구, '손님용 앞치마' 지원으로 음식문화 개선 나선다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가 음식점 내 손님용 앞치마의 미구비 또는 청결 불량으로 불편이 발생하고 음식점에 대한 이미지가 저하됨에 따라 관내 일반음식점으로 신고된 업소에 손님용 앞치마를 보급한다고 밝혔다.

서구는 손님용 앞치마 배부로 영업주의 음식문화 개선에 대한 자율실천 의지를 유도하고 '나트륨은 반으로 건강은 두 배로' 홍보문구를 삽입해 구민의 건강증진을 유도한다. 

먼저 우수음식점, 특색음식거리, 앞치마 수요가 많은 업소 등 250개소를 지원하고 매년 그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서구 관계자는 "남은 음식 재사용 안 하기, 낭비 없는 식생활 문화 조성하기 등 영업주와 소비자가 함께 해 올바른 외식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음식문화개선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음식점 위생 점검 시 앞치마 관리 상태를 확인해 클린서구 이미지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