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우디 아람코와 20년 장기 원유공급 계약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에쓰오일, 사우디 아람코와 20년 장기 원유공급 계약

● 국제석유시장이 불안한 가운데 장기 원유공급계약 통해 우리나라의 석유 안정 확보에 기여
●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에쓰오일 공장 가동에 필요한 원유 전량을 공급받기로


에쓰오일은 8일(사우디 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다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인 사우디 아람코와 20년 장기 원유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 성사를 통해 에쓰오일은 앞으로 20년간 공장 가동에 필요한 원유 전량을 사우디 아람코로부터 안정적으로 공급 받을 수 있게 된다.


1년 단위 공급 계약이 일반적인 원유 시장에서 20년 장기 원유공급계약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20년 이상 지속되어 온 양사간의 오랜 신뢰 관계와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간의 돈독한 우호 관계가 바탕이 되어 성사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이란 원유 수입 금지 및 호르무즈 해협 봉쇄 위협 등으로 인해 국제 원유 수급 상황이 극도로 불안정한 가운데, 에쓰오일은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원유 공급을 보장 받음으로써 매우 안정적인 공장운영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하루 669,000배럴의 원유를 처리하는 에쓰오일의 시설 규모를 고려할 때 이번 계약을 통해 사우디 아람코가 에쓰오일에 공급하는 물량은 연간 약 2억 3천만배럴에 달하며 이는 국내 석유제품 소비량의 약 30%에 해당하여 국가 에너지 안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총 2천 6백억 배럴의 원유 매장량을 보유한 세계 최대 산유국으로서 하루 1200만 배럴의 원유생산 능력을 갖추어 세계 전체 원유 생산량의 약 11%를 차지할 만큼 세계 시장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인 사우디 아람코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생산 및 석유제품 생산에 이르기까지 석유관련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세계 최대 석유회사다.


사우디 아람코는 1991년 Joint Venture 형식으로 에쓰오일에 대한 투자를 결정한 이후 20년이 넘게 장기적인 투자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사우디 아람코의 에쓰오일에 대한 장기투자는 산유국과 소비국간의 가장 이상적인 경제협력 모델이자 한-사우디 간의 우호 협력의 상징이 되고 있다.

soil#12612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