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일등 치아건강] 사랑니 미룰수록 위험, 발치 전에 이것만은 확인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일등치과의원 나영민 원장】

어느 순간 갑자기 나타나 통증을 일으키는 치아가 있다. 그 이름도 유명한 ‘사랑니’이다.

사랑니는 반드시 뽑아야 하는 건 아니지만, 사랑니가 자리를 잘못 잡았을 경우 사랑니를 비롯한 주변 치아의 통증뿐만 아니라 충치 발생 및 주변 치아로의 전염, 턱관절 장애, 안면 비대칭 등 크고 작은 문제를 촉발하므로 발치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대부분의 사랑니가 나면서 혹은 자리를 잘못 잡아 통증을 일으키는 만큼 사랑니 발치는 당연하다는 인식이 퍼졌다.

하지만 사랑니 발치 중에 혹은 후에 수반되는 통증에 관한 두려움 때문에 발치를 미루는 경우가 많다. 사랑니 발치로 인해 볼이 퉁퉁 붓거나 통증으로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인지 사랑니는 공포의 대상으로 자리 잡아 기울어져 자라거나, 혹은 완전히 나오지 못해서 통증을 일으키는 사랑니도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일등치과의원 나영민 원장.

이러한 현상에 대해 일등치과의원 나영민 원장은 "사랑니는 제3의 큰 어금니라고 할 수 있다. 어금니 맨 뒤쪽에서 나오기에 자리가 부족해 제대로 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한 사랑니는 치아나 턱뼈를 손상하거나 통증을 유발할 수 있어 정밀 검진 후에 발치하는 것이 좋다. 발치 시 발생하는 통증이 두렵다고 방치하면 더 큰 통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정밀 검진은 필수

사랑니는 맨 뒤쪽에서 나는 만큼 다른 치아보다 신경과 근접한 위치에 있다. 또한 사랑니가 잇몸 속에 혹은 뼛속에 난 매복 사랑니도 있을 수 있어 정확한 위치를 찾기 위해 발치 치료 전 정확한 검진이 필요하다.

파노라마 엑스레이와 함께 3D CT를 이용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 치과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3D CT를 통해 3차원 이미지를 구현하고 이를 토대로 신경과의 근접도 정도와 사랑니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이 통증을 줄이고 안전하게 발치하는 방법이다.

의료진의 '임상경력' 확인

의료진의 임상 경력 역시 매우 중요하다. 매복 사랑니의 경우 특히 주의가 필요하고 또 뿌리가 튼튼한 사랑니의 경우 복잡한 발치 과정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잇몸을 절개하고 발치하는 치료나 뼛속에 자리 잡은 경우가 있을 수 있어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 상담하고 치료받는 것이 좋다.

주의사항을 준수해야

사랑니 발치 후에는 복잡한 발치 부위가 붓거나 통증이 발생할 수 있고 이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치과에서 안내하는 주의사항을 잘 지키는 것이 좋다. 특히 처방된 약은 지시대로 모두 복용해야 하고 오한이나 발열과 같은 이상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즉시 내원해야 한다.

《TIP.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 지혈을 위해 발치 후 약 2시간은 거즈를 꽉 물어야 한다.

▶ 발치 후 이틀간 발치 부위에 냉찜질하면 통증과 부기 완화에 효과적이다.

▶ 치료 당일은 격한 운동, 목욕, 사우나와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 베개는 평소보다 높게 베는 것이 좋다.

▶ 수술 부위를 칫솔질로 자극하지 말고 식염수나 가글로 헹구는 것이 좋다.

나영민 원장은 "사랑니는 위생 관리가 어려운 자리에 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우 위생관리가 잘 이뤄지지 않아 충치나 염증 등의 문제가 생기기 쉽다."고 지적한다.

그렇기 때문에 "치료 시 통증을 두려워 해서 지금 아픈 것을 참고 버티려 한다면, 사랑니에 충치나 염증이 발생해 더 큰 통증이 발생할 수 있고, 이를 사랑니 통증으로 착각하고 방치하면서 또 다른 문제가 생기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다"고 나영민 원장은 강조했다. 따라서 통증이 느껴진다면 정밀 검진이 가능한 치과에 방문해 정교한 진단을 받고 임상 경력이 풍부한 의료진에게 치료받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