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주광역시 남구, 희뿌연 연기 내뿜던 연막소독 방역차 '굿바이'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희뿌연 연기와 석유를 태우는 냄새로 어린 시절 추억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연막소독 방역차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광주광역시 남구는 12일 "올해 하계 방역부터 연기와 냄새가 없는 친환경 방역 방식인 연무 소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기존에 사용해 왔던 연막 방역은 경유와 약제를 희석해 살포하는 방식으로,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와 연기로 인해 시야 확보가 어려워 교통소통에 지장을 주는 요인이 돼 왔다.

남구는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5월부터 실시 예정인 하계방역 때부터 물에 약제를 희석해 연기와 냄새를 없앤 친환경 소독방식의 연무 소독으로 방역 방식을 전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5월 13일부터 10월 21일까지 약 5개월간 관내 16개 동에서는 하얀 연기를 내뿜던 방역차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된다.

남구 관계자는 "그동안 주민들께서는 연기가 많이 발생하는 연막소독에 익숙해 있어 연기와 냄새가 사라진 연막소독을 할 경우 방역 활동의 효과가 없는 것으로 오해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며 "환경오염도 줄이고 주민들의 건강에 해를 끼치지 않는 친환경 방역 작업으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오는 5월 초 푸른길공원 빅스포 뒤편에서 하계방역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방역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방역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남구보건소(062-607-4341)로 문의하면 된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