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식품·영양·레시피
[슈퍼푸드 이야기③] 당뇨에 좋은 음식 '자연인슐린' 여주에서 추출한 고야민, '콜레스테롤 최대 37% 감소'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오키나와 전통 음식인 고야참프루 (사진: 이매진글로벌케어 제공)

몸에 좋은건 입에 쓰다는 옛말이 있다. 그것이 가장 잘 어울리는 음식 중에 하나는 여주(고야 ゴーヤ)가 아닐까 한다. 여주의 영문명은 bitter melon. 즉, 쓴 멜론이다. 여주는 자연인슐린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당뇨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핵심성분은 바로 카란틴과 P-인슐린이다.

카란틴(charantin)은 오키나와에서 재배되는 여주(고야)의 껍질 부분에 있는 성분으로, 식물성 인슐린이라고 불리며 췌장을 활성화시키고 혈당대사를 촉진한다.

'P-인슐린(펩티드P)'은 천연 인슐린, 식물인슐린이라 불리며 당뇨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 이 성분은 우리 몸속의 인슐린과 비슷한 작용을 하는 펩타이드의 일종으로 특히 여주 열매와 여주씨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 마켓에서 판매되는 고야 (사진출처: 위키피디아)

일본의 장수마을 오키나와에는 돼지고기와 계란, 양파, 여주(고야)를 함께 볶은 '고야 참프루'라는 음식이 있다. 여주(고야)는 일본에서는 이미 당뇨에 좋은 음식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이메진글로벌케어'에서는 가열, 동결, 건조를 통해 자연상태의 여주(고야)안에는 소량만 존재하는 '고야민'이라는 성분을 특허 추출하는데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해당 성분 추출방법은 미국·일본·EU에 특허를 취득한 상태이다.

이매진글로벌케어는 이 '고야민' 성분으로 산하 연구소에서 실험을 진행하였는데 나쁜콜레스테롤이라고 알려진 저밀도 콜레스테롤(LDL-C)를 최대 37% 까지 낮추는것을 발견했다.

실험을 진행한 연구진은 43명의 건강한 일본인 성인 대상자를 두 그룹으로 분류하고 한 그룹에는 고야민 100mg이 든 캡슐을, 다른 그룹에는 가수 분해물로 만들어진 위약 100mg이 든 캡슐을 제공했다.

실험 결과 위약을 섭취한 그룹의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실험 이전보다 평균 13.9mg/dl 증가했으나 고야민을 섭취한 그룹은 평균 5.7mg/dl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상자 중 일부는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최대 37% 가량 낮아졌으며 실험 전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150mg/dl 이상이었던 대상자 중 1명은 실험 기간 이후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118mg/dl로 낮아지기도 했다.

▲《여주가 지질 대사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임상 실험 논문

《여주가 지질 대사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임상 실험 논문은 권위 있는 SCI(E)급 국제학술지인 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에도 소개되어 큰 관심을 모았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