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라이프] 사마귀 제거, 자꾸 병변 건드리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김보영 휴의원 인천점 원장】

아무리 치료해도 다시 재발하는 사마귀. 환부가 딱딱하고 거칠게 튀어나온 것이 특징인데, 주로 손과 발에 나타난다. 대부분 티눈과 착각 할 정도로 모양이 비슷하지만 티눈보다 재발 가능성이 높고, 전염될 수 있기 때문에 방치하면 안 된다. 그럼 뿌리깊이 박혀있는 사마귀를 제거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인유두종바이러스가 원인

사마귀는 인유두종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에 감염되면서 발생하는 피부질환이다. 사마귀 피부질환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에 노출되면 표피가 과다 증식하며 오돌토돌한 구진이 올라온다.

이러한 사마귀는 다양한 종류를 가지고 있는데 각 사마귀의 종류에 알맞은 치료 방법으로 사마귀 제거를 해야 재발률을 낮출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마귀는 주로 손이나 발 주변으로 생기기 쉽다. 인 유두종 바이러스가 면역력이 약한 틈을 타 침입해 사마귀 피부질환이 생기게 되므로 아직 면역체계가 완전히 자리잡지 않은 어린 아이들이나 평소 컨디션 조절이 힘든 어른들은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좋다.

티눈과 비슷해 방치할수도...

사마귀는 통증과 같은 별다른 증상이 없지만,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부위인 손과 발에 생겼을 경우 달라질 수 있다.

특히 발바닥에 사마귀가 생겼다면 걸을 때마다 불편하고 통증이 있을 수 있어 도보하기가 어려워질 뿐 아니라 처음 생김새가 발바닥 티눈과 비슷하게 생겨 치료법을 달리해 증상을 악화시켜 내원하는 경우도 있으니 피부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엔 반드시 피부과에 내원해 검사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냉동요법과 레이저치료를 통해 제거

사마귀를 제거할 때는 각 사마귀의 종류에 따라 냉동요법 치료와 레이저치료를 통해 제거를 할 수 있다. 

냉동요법 치료는 액화질소를 사마귀 병변에 접촉하거나 분사하여 해동될 때까지 방치하는 과정을 여러 번 반복해 면역력이 생길 수 있게 유도하는 방법이다. 

레이저치료방법은 주로 얼굴에 생긴 편평사마귀 등을 제거할 때 사용하는 방법으로 흉터가 남지 않고 착색되지 않도록 치료할 수 있다.

사마귀 피부질환을 완치하기 위해서는 치료 기간을 잘 맞춰 내원해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김보영 휴의원 인천점 원장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