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튼튼관절건강] 국민질환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치료로 극복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무릎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은 다양하다. 그중에서 퇴행성 무릎 관절염은 관절 연골의 손상으로 통증과 운동장애가 나타나는 질병이다. 과거에는 주로 노년층 환자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레포츠 인구가 늘면서 젊은 환자도 많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퇴행성관절염은 조기에 발견하면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로 예방이 가능하다. 하지만 비수술적 치료에도 더 이상의 호전이 없거나 통증이 심해지거나 관절의 변형이 계속 진행되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생기는 경우 관절병원에서의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줄기세포치료는 자신에게서 채취한 줄기세포를 이용하여 연골을 재생하는 방법으로 체내생착률이 높고 수술부담이 적은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사진=안산관절병원 안산튼튼병원)

요즘 인공관절 수술이 성공률도 높고 많이 발전했다고는 하지만 수술에 대한 두려움으로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퇴행성관절염 치료로 줄기세포 치료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줄기세포치료는 관절의 퇴행을 억제하며 손상된 연골을 재생시켜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줄기세포치료는 1회 시술로 연골 재생 효과가 탁월하며 환자의 나이나 성별, 병변 넓이 등에 구애받지 않고 일정한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세포의 분화 속도가 빠르고 번식력이 강해 연골 생성 능력이 떨어지는 노인환자에게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다.

▲정형외과 전문의 나상은 원장 (사진=안산관절병원 안산튼튼병원)

안산튼튼병원 정형외과 나상은 원장은 "줄기세포 치료 후에도 계단을 이용한 운동이나 쪼그려 앉는 자세 등은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으며, 평소 수영이나 자전거타기 운동으로 무릎 주변 근육을 튼튼하게 관리해 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