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김형일의 건강칼럼] 술도 조금씩 마시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오늘날은 정보화 시대를 넘어 4차혁명의 시대라고 부른다. 쏟아지는 엄청난 정보가 사람이 처리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아서 '빅데이터'를 인공지능에 맡겨 처리하는 요즘이다.

하지만 우리는 어쩌면 너무도 많은 정보의 폭풍 속으로 삶과 인정과 문명이 빠져 들어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너무도 많고 불필요하고 틀린 정보가 쏟아져 나와 홍수를 이루고 있다.

“포도주를 적당히 먹으면 암이 예방된다?”, “커피 한 잔은 성인병을 예방하고 항암효과가 있다?”, “녹차는 자주 많이 마실수록 좋다?”, “신장 - 105 = 적정체중?”, “콜레스테롤은 낮을수록 좋다?”, “OO는 혈액을 맑게 하고 성인병을 치료한다?” 폭풍우처럼 쏟아져 내리는 만병통치 정보가 넘쳐난다.

병이 악화되면 약물 탓이다, 병이 나으면 특수요법 탓이다, 몸이 좋아진 것은 대체요법 탓이다, 기력이 회복된 것은 무슨 영약이나 무슨 신비한 것이나 무슨 알파와 오메가탓이다 등등 셀 수 조차 없다.

하지만 나빠진 것은 그런 것 탓이 아니다. 그것과는 상관없는 일이고 그것을 너무 늦게 먹었기 때문이라거나 너무 짧게 먹었기 때문에 죽을 수밖에 없었다고 알려준다. 이럴 수가! 어제 쳤던 박수를 오늘은 비난한다.

언젠가 포도주를 마시면 암 발생을 억제하고 심장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정보가 퍼져나갔다. 그 덕택에 포도주, 포도주스, 포도 제품은 날개를 달고 팔려 나갔다. 하지만 그것은 얼마를 넘기지 못하고 다른 의견이 고개를 들고 나왔다. 포도주를 먹어 심장병이 예방되는 만큼이나 오히려 심장병이 더 심화되는 사람이 생긴다는 보도가 나왔다.

도대체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할까? 아니, 꼭 그런 장단에 맞장구 칠 필요가 있는 것일까? 커피 한 잔의 학설도 이와 너무나 유사한 실례이며, 우리나라에서만 반짝했던 뽕잎과 누에가루 사건도 똑같은 에피소드일 뿐이다.

우리는 이미 충분히 갖고 있다. 사실 사람들이 한평생 먹고 사는 데 있어서 그렇게 많은 새로운 정보들이 끊임없이 필요한 것일까? 그렇게 날마다 새로 쏟아져 나오는 무수한 소식들이 진실로 인간을 행복하게 하는 것일까? 도대체 인간들은 그런 소문들을 비싼 돈 주고 사서 진실로 무병장수에 보탬 되게 쓰고 있는 것일까?

불필요한 것들을 믿고 먹다가 오히려 몸이 더 나빠지거나 암에 걸리는 경우도 많다. 또한 암은 내시경이나 CT를 해보았으니 걱정 없다고 믿고 있다가 얼마 후 덜컥 암이 발견되는 경우도 많이 있다.

이런 것들 모두가 잘못된 정보 탓이다. 우리가 건강하게 오래 사는 데에는 아주 특별한 묘책이 있는 것이 아니며, 우리가 암에 걸렸는가를 알아보는 데에도 아주 비싼 특수검사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다. 이미 우리는 다 갖고 있었다. 더 이상 필요한 것이 없을지도 모른다. 사실 원래 우리는 조상들이 물려준 삶의 방식만으로도 우리가 먹고 사는 데엔 거의 충분한 것들이 이미 마련되어 있었던 것은 아닐까?

김형일 의학박사는 <백전백승 자기진단법>과 <살만하면 암에 걸린다>, <장수촌 DNA 암은 없다>의 저자로 혈액정밀검진 분야의 전문가이며 가장 설명을 잘해주는 의사로 유명하다.

김형일  seoulml@hanmail.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