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환절기 건강] 유난히 환절기 때 더 심한 목구멍 이물감 "후비루가 가장 큰 원인"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아직까지 낮 기온은 높지만 한여름 때처럼 맹렬했던 더위는 주춤해진 듯 아침저녁의 기온은 제법 선선해졌다. 이처럼 아침저녁의 일교차로 인해 콧물, 재채기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다.

상대적으로 이들은 약한 코 점막을 지니고 기온의 변화에 민감하여 요즘 같은 환절기에 방심했다가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비염 증상이 심해지면 역한 구취를 비롯해 가래와 기침을 유발하는 후비루증후군이 악화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코숨한의원 이우정 원장의 도움말로 환절기 알레르기성 비염과 후비루증후군의 원인 및 치료 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비염에 의한 증가한 콧물, 계속 방치하면 후비루증후군 생겨

이 원장은 “일반 비염과 달리 알레르기성 비염은 특정 물질에 의해 체질적으로 과민반응을 해 생기는 것으로 주로 집먼지진드기나 매연, 곰팡이, 동물의 털, 꽃가루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증상 악화의 원인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하지만 환절기 심한 일교차나 감기 등으로 인해 몸의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주요 증상으로는 재채기, 콧물, 코 막힘이 있으며 코와 관련된 증상만 나타나기 때문에 2주 이상 코 증상이 나타난다면 알레르기 비염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이때 비염을 방치할 경우 후비루 증후군으로 악화될 수 있다는 게 이원장의 설명이다.

이우정 원장은 “후비루 증후군은 비염과 축농증 등으로 인해 목과 코에서 생겨나는 점액이 비정상적으로 많아지면서 끊임없이 목 뒤로 넘어가는 것으로 대표적인 후비루 증상으로는 무언가 목 뒤로 넘어가거나 불쾌하고 목이 간지러운 느낌을 유발한다는 것이다”라고 했다.

이 밖에 목구멍 이물감을 없애기 위해 기침반사나 헛기침, 지속적으로 가래를 뱉으려고 하는데 이때 기침의 양상이 심해지면서 수면장애나 만성기침이 나타날 수 있다. 특히, 목 뒤로 넘어가는 이물감의 주요 성분은 단백질로 구성돼 있는데 세균에 의해 분해되면서 구취의 원인이 돼 일상생활을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다.

비염이 심해지면 맑은 콧물이 쉴 새 없이 흘러 나와 목 뒤로 넘어가는데 이때 콧물이 기관지를 자극해 기침을 유발할 수 있으며 코를 마시는 습관이나 역류성식도염으로도 후비루가 생겨 날 수 있지만 주로 후비루원인은 축농증과 비염으로 나타난다. 만약 축농증이나 비염과 같은 선행질환이 있는 경우 후비루가 쉽게 재발해 치료가 어려워지는 만큼 미리 먼저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코숨한의원 이우정 원장.

마지막으로 이 원장은 “후비루를 예방하기 위해선 항상 코 점막을 촉촉하게 유지해주는 것이 중요하며 실내가 건조하지 않게 습도를 50% 안팎으로 유지하고 생리식염수로 코를 세척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라면서 “코를 자주 풀지 않고 가글이나 양치질을 자주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선행질환인 축농증이나 비염이 있다면 우선 선행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