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김형일의 건강칼럼
[김형일 의학박사의 건강칼럼] 종합검진은 ‘A급’인데 웬 암?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N 大 총장 K 씨는 늘 복부 불편감이 있었다. 요즘엔 먹으면 토하고 배가 아파서 거의 먹지 못하고 식욕도 떨어졌다. 체중도 많이 빠졌다. 서둘러 대학병원으로 갔다. 진단은 췌장선암(Pancreatic adenoca.)이라고 하였다.

‘아, 이럴 수가! 불과 20일 전에 교직원 검진결과 〔A: 양호〕라고 나오지 않았던가!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암에 걸릴 수 있단 말인가?’

K 총장은 교직원 검진 판독의사를 찾아가서 강하게 항의하였다. 판독의사는 “정기검진 내용 속에는 췌장선암 검사항목이 없었으므로 그것은 당연히 밝혀질 수 없는 것”이라고 하며, 자신에게는 잘못이 없다는 대답이었다. 왜 이런 일이 생겨야 하는가?

사람들은 불편한 증상이 있어서 병원에 가면 “신경성이다.” “별 이상이 없다.” 고 듣는 경우가 많다. 매년 정기검진을 받지만 그 결과 특별한 소견이 지적되는 일은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정상 판정 이후 불과 수일 이내에 큰 병에 걸려 입원하거나, 암이나 백혈병으로 진단되어 맥없이 죽는 경우도 있다. 왜 이토록 실제 질병 상태와 검진결과가 일치하지 못하는 것일까? 5가지 이유를 생각해볼 수 있다.

첫째, 각 개인의 특성이 고려되지 못하고 있다. 종합검진은 누구나 똑같은 것을 하라고 미리 검진표가 만들어져 나오고 있다. 각 개인의 불편한 정도나 상태, 특징 등은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 필요한 검사를 못 받는 경우도 많고, 불필요한 검사를 요식행위로 받아야 되는 경우도 많다.

둘째, 검사항목의 선택에 오류가 있다. 대부분의 단체검진 항목들은 행정기관에 의해서 이미 결정되어져 있는데, 이것은 수 년 또는 수십 년 동안 답습되어온 검사 항목들이다. 검사받는 사람이나 검사하는 사람이나 그것이 다른 검사보다 더 중요하거나 더 우선적인지를 알아보려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 그저 검진을 받고 그냥 검사를 해댄다.

셋째, 검사도 유행에 따라 하고 있다. 어떤 질병이든, 암이든 그것은 민족과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는 법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외국에서 무슨 검사나 시술이 유행한다고 하면 우리도 곧 그걸 하려고 덤빈다.

넷째, 그 기계가 있으니 그 검사를 한다. 우리나라에 CT를 비롯한 몇몇 고급 의료장비들은 인구 수에 비하여 너무 많다. 그래서 그 비싼 기계들을 들여 놓았으니 그 검사를 해야 되는 것이다. 그리고 사람들은 CT도 찍어 봤고 MRI도 해봤고 내시경도 받았고 또 다른 힘든 검사도 해 보았다고 훈장처럼 자랑하며 다닌다.

다섯째, 비싼 검사라야 믿을 수 있다고 여긴다. 똑같은 검사라도 의원과 거대병원의 검사비용은 크게 다르다. 몇 배나 더 나갈 수도 있다. 큰 병원일수록 수많은 검사를 거침없이 해대는데 그것이 무엇 때문에 검사하는 것인지 아무 설명도 없다.

이렇게 저렇게 하여 어려운 검사를 수없이 받았는데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말할 수는 없으니, “위염이 조금 있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대수롭지 않게 지나가는 말로 해 놓으면, 그 사람은 그때부터 진짜 위염 환자가 되어버린다.

그와는 정반대의 경우도 있다. 이것저것 검사를 해서 그 결과에 “이상이 없다.”고 하면 그것을 곧 “신체 전체에 아무 이상이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사실은 “검사된 항목 내에서만 이상이 없다.”는 뜻이며, 진실로 아무 병도 전혀 없다는 뜻은 아닌데 사람들은 그것을 착각한다. 좋은 검진이란 개인의 특성에 맞게 세심하고 친절한 문진과 대화 토론을 통하여 결정되어야 하는 것이다.

김형일 의학박사는 <백전백승 자기진단법>과 <살만하면 암에 걸린다> <장수촌 DNA 암은 없다>의 저자로 혈액정밀검진 분야의 전문가이며 가장 설명을 잘해주는 의사로 유명하다.

김형일  seoulml@hanmail.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