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365일] 목 이물감과 입 냄새를 유발하는 후비루증후군이 고민이라면...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세종한의원 강혜영 원장】

연일 35도를 웃도는 고온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열대야 현상으로 인해 밤잠을 설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무더운 날씨 속에 여름 감기를 호소하는 이들 또한 늘고 있는 추세이다. 겨울에 비해 감기환자수가 급격히 떨어지는 여름이라지만 실내 및 차안의 과도한 냉방 때문에 감기 증상을 호소하는 것이다.

이처럼 여름철에 콧물이 나거나 재채기를 하면서 목이 간질거리면 대개 ‘여름감기’가 온 것으로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실내 외 온도 차로 인해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감기나 비염 등의 호흡기 질환에 쉽게 걸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재채기뿐만 아니라 구취(입 냄새)가 발생하거나 코 가래가 동반되는 등 대인관계도 불편하게 만들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후비루증후군 원인은?

이렇듯 일상생활 속 불편함뿐만 아니라 대인관계에까지 영향을 끼치는 목 이물감과 입 냄새는 왜 발생하게 되는 것일까?

이에 대해 세종한의원 강혜영 원장은 “비염이나 축농증과 같은 코 질환으로 인해 코로 숨을 쉬는 것이 아닌 구강호흡을 하게 되니, 입 안이 늘 건조해지고 이로 인해 박테리아나 세균 바이러스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되어 입 냄새가 날 수 있다”라고 설명한다.

이 밖에도 코에 염증이 있으면 분비물이 더욱 더 증가하게 되고, 이렇게 발생된 후비루는 입 냄새의 치명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더욱이 감기나, 낮은 온도 등의 영향으로 점액 분비가 너무 많아지거나 알레르기 혹은 비염, 낮은 습도 등으로 인해 그 점도가 진해질수록 후비루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

감기와 비슷한 후비루, 구분하기 어려워

목 이물감 때문에 계속 기침을 하려고 하기 때문에 단순한 ‘감기’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 후비루증후군은 바이러스로 생겨난 감기와 달리 점액이 목 뒤로 넘어가면서 기관지를 자극해 기침과 입 냄새를 유발한다는 점에서 어느 정도 구분이 가능하다. 그러나 전문가가 아닌 이상 쉽게 구분하기 어려우므로 초기에 한의원을 찾아가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후비루는 증상이 악화되면 기침의 양상이 더욱 심해져 만성기침과 수면장애 등을 유발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한다. 만약 목에 가래가 걸린 것처럼 간지럽고 콧물을 삼키는 횟수가 많아지면서 원인 모를 구취가 있다면 방치하지 말고 증상 초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세종한의원 강혜영 원장

강 원장은 “후비루 치료를 위해서 먼저 환자가 비염이나 축농증을 가졌는지를 살펴봐야 한다”면서 “감기나 찬 공기, 특정 음식, 호르몬, 임신 등의 영향 때문에 점액의 정도와 분비량이 증가했는지를 가려낸 다음 원인 질환과 증상에 따라 치료 방법을 달리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후비루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 우선 코를 자극 하지 않는 것이 좋고 너무 습하거나 건조하지 않도록 습도를 조절해야 한다”면서 “에어컨은 너무 낮은 온도로 설정하지 않고 적정 온도를 지켜주는 것이 좋고 1시간에 한번씩 5~10분 정도 실내 환기를 시켜주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