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주치의] 배에서 나는 '꾸르륵' 소리, 과민성대장증후군 의심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CNC한의원 김순렬 원장】

직장인 A씨는 몇 달 째 계속되는 '꾸르륵'소리가 고민이다. 소화가 되다 보면 어느 정도의 소리가 나는 것이 자연스럽기는 하지만, 조금만 과식을 하거나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배에서 나는 소리가 심해지고 곧장 화장실을 찾게 된다. 

"요즘 들어 배에서 '꾸르륵'소리가 크게 나고 화장실을 가는 회수도 늘었어요. 마음 놓고 식사를 하기도 힘들고 화장실을 자주 가는 탓에 직장에서도 눈치가 보입니다."라고 A씨는 하소연했다.

이처럼 대장 기능의 약화와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인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호소하는 현대인들이 크게 늘고있다. 배에서 나는 '꾸르륵'소리를 가볍게 여기는 경우가 많은데 배에서 나는 꾸르륵 소리와 함께 설사 증상을 유발하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이 계속될 경우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받기 때문에 원인을 찾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

자율신경계 이상이 원인일 수 있어

과민성대장증후군이란 검사상 대장 내에 염증이나 종양과 같은 특별한 원인이 없는데도 반복적인 복통과 꾸르륵 소리, 불쾌감 등이 나타나는 만성적인 대장질환을 의미한다.

CNC한의원 김순렬 원장은 "불규칙한 식사습관이나 과식, 음주 등의 잘못된 식사습관과 자율신경 실조로 인해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이 부조화를 이루어 나타난다. 때문에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식습관과 체질을 개선하는 것과 더불어 과도하게 흥분된 교감신경을 억제하는 치료법이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과민성대장증후군 치유 방법은?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꾸르륵 소리와 잔변감, 설사 등은 흔히 나타나는 증상인 만큼 치료를 미루거나 약물복용을 통해 증상을 극복하려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약물 복용은 증상을 일시적으로 완화할 수 있지만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원인인 자율신경계 이상을 바로잡는 치료법은 아니며 약물 복용을 중단하면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고 김 원장은 우려했다.

김 원장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신체검사를 통해 증상과 자율신경계이상을 파악한 뒤 체질에 따른 식습관개선과 과도하게 흥분된 교감신경을 바로잡아야 한다. 이 때 맞춤 한약을 복용하면 교감신경의 균형을 바로잡고 약해진 장 기능을 회복하는데 효과적이다"고 말했다.

또한 김 원장은 "자율신경은 심장박동과 장기의 움직임, 생식기능 등 전반적인 신체 활동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지속적인 긴장과 스트레스로 인해 자율신경의 균형이 무너지게 되면 신체에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며 "배에서 '꾸르륵'소리가 자주 나고 설사와 잔변감이 계속된다면 자율신경을 바로잡이 치유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