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건강] 절뚝거리는 우리 강아지, 혹시 슬개골탈구 초기 증상?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수동물병원’ 박수형 원장】

활동하기 좋아진 날씨와 함께 나들이 하기 딱 좋은 계절이 왔다. 이맘때면 보호자들은 반려견과 함께 산책도 자주 나선다. 집 안에서만 답답하게 있던 강아지가 신나게 뛰어 노는 모습을 보면 마냥 흐뭇해지지만 갑자기 다리를 절뚝거리는 증상을 보인다면 슬개골탈구 증상일 수 있으므로 빠른 시일 내 가까운 동물병원으로 내원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강아지 슬개골탈골 증상은?

강아지의 무릎에 자리 잡은 작고 동그랗게 생긴 슬개골이 대퇴골 부위에서 바깥쪽이나 안쪽으로 빠져 나와 비정상적으로 움직이는 것을 뜻하는 슬개골탈골은 보행 중 다리를 절거나 완전히 들고 걷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증상이 가벼운 경우엔 통증이 없고 스스로 이탈을 치료하는 경우도 있지만, 심한 경우엔 인대가 파열되거나 어긋난 관절부가 붓기 때문에 통증을 느껴 다리를 질질 끌고 다니기도 한다. 바깥쪽으로 어긋났는지, 안쪽으로 어긋났는지에 따라 방향은 바뀌지만 무릎 아래쪽이 뒤틀리면서 다리가 완만하게 휘어 X다리나 O다리가 된다.

슬개골탈구의 경우 모든 품종에서 생길 수 있는 질환이지만 푸들, 말티즈, 치와와, 포메라니안, 요크셔테리어 등 대부분 실내에서 키우는 소현 견종에게서 많이 보인다. 이는 미끄러운 실내 환경에서 무릎 주위 근육이 변형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술이 꼭 필요할까?

초기 증상인 경우엔 운동요법과 재활만 꾸준히 해도 수술적 치료를 하지 않아도 큰 문제가 없다. 하지만 슬개골이 한번 탈구되기 시작하면 내과적 약물치료 또는 자연 치유만으론 어렵다. 증상을 알고도 그대로 방치하면 다리 변형은 더욱 심해진다. 슬개골탈구 수술비용 때문에 관절영양제 등을 먹이면서 수술을 미루는 경우가 많은데 심한 경우엔 뒷다리 근육의 위축이 심해져 수술이 매우 어려워져 수술 후에도 다시 탈구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수동물병원 박수형 원장은 “처음부터 강아지가 슬개골탈구 증상이 오지 않도록 실내에 매트를 깔거나 미끄러지지 않도록 발바닥 털을 짧게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라면서 “평소 산책과 적당한 운동을 통해 허벅지근육을 발달시켜주는 것도 필요하다”라고 했다.

또한 “슬개골탈구가 진행될수록 관절 쪽 손상이 일어나 고관절이나 십자인대까지 병이 유발될 수 있어 평소와 달리 절뚝거리거나 다리를 질질 끈다면 보다 정밀한 검사를 받고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