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뷰티
아모레퍼시픽, 2018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참가

【건강다이제스트 | 전용완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27일(수요일)부터 29일(금요일)까지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리는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 2018'에 참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고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가 주관하는 해당 행사에서 아모레퍼시픽은 “The Next K-beauty, Bespoke Digital Beauty”를 주제로 다양한 맞춤형 화장품을 소개하고, 고객이 직접 맞춤형 화장품을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방문객들은 메이크업 존에서 실시간으로 고객의 피부톤을 측정해 고객에게 어울리는 최적화된 컬러를 제안하는 제품을 시연할 수 있다. 스킨케어 존에서는 아이오페랩 전문가의 피부 진단 서비스와 맞춤형 마스크팩, 세럼을 현장에서 제조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아이오페 테일러드 솔루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특히 고객의 3차원 얼굴 이미지를 바탕으로 3D 프린터가 즉석에서 사용자 맞춤형 마스크팩을 제조하는 ‘아이오페 테일러드 마스크’ 구성이 눈길을 끈다. 아모레퍼시픽은 3D프린터 전문 제작 벤처기업인 ㈜링크솔루션과 마스크팩 전용 프린터를 공동으로 개발해 특허를 출원하는 등, 여러 업체와 기술 제휴를 통해 해당 서비스를 완성한 바 있다.

기술연구원 서병휘 스킨케어연구소장은 어제(27일) 열린 화장품 세션에 참가해 ‘한국의 맞춤형 화장품 기술트렌드’를 주제로, 아모레퍼시픽 맞춤형 화장품의 역사와 현황 및 한국 화장품의 혁신성과 차세대 기술에 관해 발표했다.

한상훈 기술연구원장은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최초로 ‘라네즈 마이 투톤 립 바’ 서비스를 선보인 이래, ‘라네즈 마이 워터뱅크 크림’, ‘에뛰드하우스 퍼스널 립스틱’, ‘아이오페 테일러드 솔루션’, ‘라네즈 마이 립 슬리핑 마스크’ 등 다양한 고객 맞춤형 화장품 제조 서비스를 출시해왔다”며,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은 선도적인 기술 혁신과 끊임없는 시도를 통해 한국 화장품 시장의 혁신을 전 세계에 전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사람 중심, 바이오경제’를 주제로 열린 2018년 글로벌 바이오 콘퍼런스는 정부·업계·학계 전문가 등 약 3,000여 명이 참여하는 한국 바이오 의약품 분야 최대의 국제 행사다. 올해는 한국 바이오 의약품 분야의 세계 석학 및 규제 당국자들이 모여 지식과 경험을 나누는 다양한 세션과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전용완 기자  wan7090@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용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