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리포트] 현대인들의 만성통증 요통! 방치한다면?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도움말 | 새움병원 박용원 원장】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보내는 현대인들에게 요통은 흔한 질환이다. 잘못된 자세로 장시간 앉아 있으며,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주지 않아 허리에 무리가 가게 되어 허리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대부분의 요통은 대개 6주 이내에 호전되지만 통증이 사라지지 않고 만성이 되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만성요통’이라 한다. 

만성요통의 원인이 되는 질환으로는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이 있다. 허리디스크는 추간판이 빠져 나와 신경을 압박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신경을 압박하면서 요통보다 오히려 다리의 저린 느낌이나 감각이 마비된 느낄 수 있는 증상이 나타낸다. 척추관협착증은 척추 중앙의 척추관 또는 신경통로인 추간공이 좁아져서 통증과 여러 복합적인 신경증세를 일으키는 질환으로 허리를 뒤로 젖힐 때 통증이 있으며 엉치, 허벅지, 종아리, 발끝 등이 저리거나 통증이 나타난다.

진단에 따라 다르지만 심하지 않은 경우라면 소염진통제, 약물치료, 물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 비수술 치료를 우선적으로 실시하게 된다. 비수술치료는 TPI 통증유발점주사, 신경성형술, 풍선확장술, 고주파수핵성형술, 꼬리뼈 내시경 레이저 디스크 제거술, 내시경 레이저 디스크 제거술이 있다. 대부분 마취나 절개가 없는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호전이 될 가능성이 크나, 이 같은 보존적, 비수술적 치료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거나 이미 상태가 심각한 경우라면 수술을 필요로 할 수 있다. 

수술은 2-4cm의 절개를 하여 특수 현미경을 통해 수술 시야를 극대화한 상태로 탈출된 디스크만 제거하는 수술방법인 미세현미경 디스크제거술, 척추디스크와 척추협착증에서 어느 정도 척추뼈를 절제해야 하는 경우 또는 척추관절의 불안정증으로 척추를 고정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경우는 허리연성고정술을 시행한다. 이 외에 척추 수술로는 척추고정술, 척추유합술, 인공디스크 치환술이 있으며, 이는 검사를 통해 환자에게 필요한 수술을 시행하게 된다.

금천구 새움병원 박용원 원장은 “만성요통이 있는데도 방치하면 일상생활이 힘들어질 수 있다” 며 “전문의 진료와 검사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전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