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이준남의 백세인클럽
[이준남의 의학계 핫이슈] 뇌 건강을 위한 걷기 운동은 ‘하루에 4천보’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56p

【건강다이제스트 | 내과전문의 이준남 (자연치료 전문가)】

누구나 할 수 있는 운동이 있다. 어디서나 가능한 걷기 운동이다. 도로변에서, 해변가에서, 심지어 쇼핑몰에서도 누구나 할 수 있는 운동이 걷는 운동이다.

걷기 운동은 몸이나 뇌 건강에 최고다. 몸에도 뇌에도 다 같이 좋게 작용한다. 그렇다면 걷기 운동을 할 때 얼마나 걸어야 뇌 건강에 좋을까?

이에 대한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추천은 하루에 4천보를 걷게 되면 60세 이상 된 노인들의 집중력과 정신 건강에 좋게 작용한다는 것이다. 이는 3.2km에 해당되며, 45분 이내에 걸으면 좋을 것이다.

최근에 있었던 UCLA의 리서치에 의하면, 노인들의 인식기능 저하와 치매 예방에 인체활동의 중요성이 드러나고 있다. 뇌의 용적과 두께는 뇌 건강의 척도로 사용될 수 있다. 전부터 있어오던 조사에 의하면, 신체활동이 기억중추인 해마의 용적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다.

몇 가지 조사에 의하면, 뇌의 두께가 뇌의 용적보다 기억력 유지에 더 중요하게 작용한다. 과학자들은 60세 이상 되는 노인들 29명을 모집해서 2년에 걸쳐서 그들의 신체활동을 만보기를 사용하여 7일 동안 측정하여 매일 그들의 평균 걸음을 알아보았다. 하루에 4천보 이상 걸은 사람과 이보다 낮은 걸음을 걸은 사람을 비교해 보면서 해마의 두께를 측정한 바 있다. 4천보 이상 걸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해마의 두께가 두꺼웠으며 더 나은 인식기능을 보여줬다. 낮은 신체활동은 얇은 두뇌의 두께로 이어지면서 낮은 인식기능을 보여주었다.

걷기 운동 시작

걸음걸이를 알 수 있는 만보기(pedometer)를 사용하면 정확한 걸음걸이를 알 수 있을 뿐 아니라 목표로 한 걸음걸이에 대한 동기도 부여받게 될 것이다. 가격도 저렴하다.

이 밖에도 좀 더 발달된 측정기(fitness trackers)를 시계처럼 차고 있으면 걷는 시간, 강도, 심장 박동수 및 몇 km를 걸었는지 등을 알려주기도 한다.

중요한 것은 매일의 걸음 숫자를 기록해 놓는 것이다. 한 시간에 5.6km의 걸음을 빠른 걸음(brisk)으로 치면 된다. 튼튼한 신발과 편안하고 헐렁한 옷을 입고 걸으면 좋다. 부부가 같이 걸으면서 서로 격려해주면 금상첨화다.

혼자서 걸을 수도 있지만 친구와 같이 걷거나, 아니면 걷는 동호회에 가입해도 좋다. 지금 미국에는 수많은 걷기 동호회들이 속속 생겨나면서 걷기 열풍이 불고 있는 중이다.

<Healthy Years, April 2018>

이준남 원장은 서울고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에머리 의과대학 부속병원에서 내과 인턴과 레지던트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미국에서 내과의사이자 자연치료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또한 건강 장수 모임인 <100세인클럽>을 운영하며, 2012년부터 <암 생존자지원모임>을 주도해오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당신은 인생 후반기의 계획을 갖고 계십니까?>(전7권), <자연치료에 꼭 필요한 영양소들 영양보충제>, <알고 먹는 자연치료 음식 슈퍼푸드>, <잠의 혁명>(전2권), <꿈의 혁명>(전2권), <자연치료의 궁금증>, <암 이후의 삶>, <치매 이전의 삶> 등 다수가 있다.

이준남  doclee729@yahoo.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