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365일] 감기랑 비슷해 무심코 넘기는 ‘알레르기 비염’, 빠른 대처가 중요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도움말 | 코숨한의원 이우정 원장】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에 유난히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늘어난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 점막의 염증성 질환으로, 환절기의 큰 일교차와 미세먼지, 꽃가루 등의 알러지 물질에 의해 코가 자극되는 것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알레르기 비염은 재채기와 콧물 등 그 증상이 대체로 감기와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코 막힘과 콧물 등 증상이 심해질 경우 한의원을 찾아가는데, 감기라고 예상했다가 알레르기성 비염으로 진단 받고 놀라는 경우도 있다.

감기와 알레르기비염 증상 차이점

알레르기 비염을 앓는 사람들이 괴로워하는 주된 증상은 코 막힘과 콧물이다. 이 두 가지 증상만 보면 알레르기성 비염을 감기로 오인할 수 있다. 감기는 모든 병의 근원이라는 말처럼 감기를 장기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비염, 기관지염, 중이염, 축농증 등으로 악화될 수 있다. 특히 알레르기 비염을 잃고 있는 아이는 감기와 증상이 비슷해 초기 치료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감기와 알레르기 비염을 구별할 수 있다. 같은 콧물이라 해도 감기로 인해 발생한 콧물의 경우 진하고 누렇지만, 알레르기 비염 때문에 생기는 콧물은 묽고 맑은 편이다.

알레르기 비염을 앓는 사람들은 코가 간지러우면서 재채기를 심하게 하고, 눈과 코 주변을 몹시 가려워한다. 반면, 감기는 편도선이 붓고 열이 오르면서 오한과 기침을 동반하는 증상을 보인다.

꽃가루가 많이 날리는 요즘 알레르기 증상 심해져

봄철에는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인 전나무, 소나무 등의 꽃가루가 바람에 날려 공기 중에 돌아다니기 때문에 기존 비염이 있던 사람들은 코막힘, 재채기, 콧물 등 비염 증상이 심해질 수 밖에 없다. 미세먼지나 꽃가루에 노출되는 시간이 늘어나면 비염 증상뿐만 아니라 결막염 증상까지 생길 수 있으므로 미세먼지와 꽃가루가 심한 날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귀가 후엔 옷을 털거나 세탁하고, 바로 목욕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이에 대해 코숨한의원 이우정 원장은 “조직을 잘라내는 코 수술은 막힌 코는 뚫어주고 구강, 기도공간을 넓혀주기 위한 목적으로만 치료되기 때문에 일시적인 증상을 완화할 수 있어도 코 구조적인 변형 및 점막제거로 인한 고유의 기능이 상실되고, 만성화시켜 재발 또는 전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이 원장은 “알레르기비염 치료를 위해 한의원을 찾는다면 코 질환의 근본원인을 찾고 비강과 부비동 고유의 기능을 활성화시키는 비수술적 치료와 함께 사후관리까지 철저한 곳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