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뷰티
아모레퍼시픽-테라젠이텍스 ‘피부 유전자연구 협약’

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 심상배)은 12월 16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에서 ‘아모레퍼시픽과 테라젠이텍스 간 고객 맞춤형 유전자 공동 연구 및 사업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아모레퍼시픽이 유전자 분석 전문기업인 테라젠이텍스(TheragenEtex)와 2013년부터 이어온 피부 유전자 공동 연구를 더욱 강화하고, 유전자 사업 관련 교류 가능성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체결됐다.

아모레퍼시픽과 테라젠이텍스는 그동안 해당 공동 연구를 통해 피부 특성 및 관련 유전자 연구를 진행해왔으며, 6건의 특허를 공동출원 하는 등 여러 성과를 이어온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이오페 브랜드의 도심 속 피부 연구 공간, ‘바이오랩(BIO LAB)’을 통해서도 고객에게 차별화된 피부 솔루션을 제공해왔다. 특히, 2016년부터 IRB(Institutional Review Board, 임상시험심사위원회)의 연구 승인을 받아 고객에게 피부 유전자 결과 보고서를 발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60개의 유전자 마커 결과를 통해 도출된 피부 유전자 분석 결과를 제공받은 아모레퍼시픽의 고객은 700명이 넘는다. 내년부터는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본인의 피부 유전자와 현재의 피부 상태 간 상관관계를 분석해 고객의 피부 특성에 맞춘 고도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한상훈 기술연구원장은 협약식을 통해 “그동안 아모레퍼시픽이 테라젠이텍스와 이어온 피부 유전자 분석 공동 연구 및 비즈니스 파트너십 구축을 더욱 강화해나갈 수 있다는 점에서 이 자리가 매우 뜻 깊다”며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피부 상태를 예측하고, 유전자 맞춤형 화장품 등 더 나은 솔루션을 통해 고객의 피부 건강에 이바지하여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지난 1954년 화장품 업계 최초로 연구실을 개설한 이래 여러 기술 혁신을 선도해온 바 있으며, 국내외 유수의 대학 및 연구기관들과 폭넓은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해 시장 동향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정혜숙 기자  chsook4244@daum.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혜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