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이성권의 기공칼럼
[이성권의 기공칼럼] 마음의 병 치유하는 날숨 길게 호흡법
  • 이성권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5.18 13:57
  • 댓글 0

【건강다이제스트 | 한손원 이성권 원장】

마음에서 비롯된 몸의 질병은 병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보다 몸에 더 치명적이다. 외부로부터의 병균이나 바이러스 같은 유해균들은 우리 몸의 자연치유력이나 약물로써 퇴치될 확률이 높다. 그러나 마음에서 생긴 몸의 병은 자칫 불치의 병이나 난치병으로 발전할 수 있는 개연성이 높다. 따라서 마음에서 비롯된 몸의 병은 그 원천인 마음을 다스려서 치유하는 근원적인 치유책이 필요하다. 호흡을 통해 마음을 다스리는 법을 알아보자.

호흡은 몸과 마음을 연결하는 중간조정자로서 심신의 불균형과 부조화를 바로잡아 주는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화가 치밀어 올라 몸이 부들부들 떨리고 신경이 곤두섰을 때 날숨을 깊게 내쉬게 되면 화를 삭이는 즉각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 이것은 호흡이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데 가장 효과적인 수단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분노와 미움, 욕심과 걱정 등은 자신도 모르게 스트레스를 최고조로 끌어올려 심신을 피로하게 한다. 스트레스는 우리 몸의 신경계와 호르몬계, 면역계를 혼란에 빠뜨리고 경락 계통의 기 흐름을 왜곡시키는 등 신체 전반의 질서와 균형을 무너뜨리게 된다. 따라서 결국 자신을 병들게 하는 것은 다름 아닌 자신의 마음인 것이다.

그러나 마음 조절이라는 것이 그렇게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의료기공에서는 조식(調息)법으로 마음 다스리는 법을 가르친다. 조식법은 말 그대로 숨을 조절하는 수련법이다.

인체의 생명줄이라 일컫는 숨은 산소와 이산화탄소의 교환 작용이 전부가 아니다. 숨은 생명활동의 중추기능인 자율신경계, 내분비계, 면역계 등의 조절에 관여하여, 몸과 마음의 조정자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자율신경계와는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마음의 긴장과 안정 상태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자율신경계 중 교감신경은 들숨과 연결되어 긴장을 유도하고, 부교감신경은 날숨과 연결되어 마음을 안정시키는 데 관여한다. 따라서 날숨 위주로 호흡하는 습관을 기르게 되면 마음이 안정되면서 질병을 스스로 물리칠 수 있는 힘을 기를 수 있다.

우리들은 지금까지 호흡은 들숨으로 시작해서 날숨으로 끝난다는 고정관념이 있다. 그러나 이제부터 거꾸로 날숨이 매 호흡의 시작이라 생각하고 날숨 위주의 호흡을 해보기로 하자. 왜냐하면 들숨보다 날숨을 조절하기가 더 쉽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공기를 들이마실 때 사용하는 근육조직보다 내쉴 때 사용하는 근육조직이 훨씬 더 강하기 때문이다. 편안한 마음으로 길게 내쉬는 날숨을 그저 지켜보기만 하자. 들숨은 의식하지 않고 자율에 맡긴다.

이성권 원장은 전통무예와 의료기공을 수련하였으며 <기적을 부르는 생각치유법> <정통기치유법 손빛치유> <대체의학 의료기공> <기치료 고수>의 저자이기도 하다.

이성권 칼럼니스트  mediaura@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권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