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이준남의 백세인클럽
[이준남의 의학계 핫이슈] 과일·채소의 살충제 여성 불임 초래한다!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54p

【건강다이제스트 | 내과전문의 이준남 (자연치료 전문가)】

미국 인구 90%의 소변과 혈액검사에서 살충제나 살충제 대사물질들이 발견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살충제는 여러 경로를 통하여 노출되지만 주된 경로는 전통적으로 재배해 온 과일과 채소로부터 섭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미국에서 살충제에 대한 규제는 한 기관(US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에서 하고 있다. 문제는 동물실험에서 살충제를 섭취시킬 경우 수정란에서 발생하는 세포자살률이 증가하면서 태어나는 새끼들의 숫자가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던 것이다.

인간에게도 여러 가지 영향이 있을 것으로 추정됐지만 확실하게 밝혀진 것은 없었다. 특히 음식물 섭취를 통한 살충제 노출이 여성 생식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도 알려지지 않았었다.

이에 과일과 채소에 묻어있는 낮은 농도의 살충제가 불임 치료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 알아보기로 했다.

《목적》

동물실험에서 보여준 것은 환경적인 살충제 농도가 가축 새끼들의 생산 숫자를 줄여준다는 것이었다. 이를 인간에게도 적용할 수 있는지 알아보기로 했다. 과일과 채소를 통한 살충제 섭취가 생식보조기술(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ART)의 결과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함이다.

《설계》

2007~2016년 사이에 325명의 여자들을 대상으로 환경과 그들의 생식 건강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결과》

보다 많은 살충제를 섭취한 여자들은 낮은 가임률을 보여주었다.

《결론》

과일과 채소를 통해 많은 양의 살충제를 섭취한 여자들은 보다 낮은 가임률을 보여주었다. 비록 허락된 범위 내의 살충제에 노출되었더라도 생식 결과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과일과 채소를 섭취할 때는 깨끗이 잘 씻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식초+알코올 물에 10분 정도 담갔다가 흐르는 물에 씻어 먹는 것이 추천된다.

<JAMA Internal Medicine, January 2018>

이준남 원장은 서울고와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미국 에머리 의과대학 부속병원에서 내과 인턴과 레지던트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미국에서 내과의사이자 자연치료 전문가로 활동 중이다. 또한 건강 장수 모임인 <100세인클럽>을 운영하며, 2012년부터 <암 생존자지원모임>을 주도해오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당신은 인생 후반기의 계획을 갖고 계십니까?>(전7권), <자연치료에 꼭 필요한 영양소들 영양보충제>, <알고 먹는 자연치료 음식 슈퍼푸드>, <잠의 혁명>(전2권), <꿈의 혁명>(전2권), <자연치료의 궁금증>, <암 이후의 삶>, <치매 이전의 삶> 등 다수가 있다.

이준남  doclee729@yahoo.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