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김형일의 건강칼럼
[김형일의 건강칼럼] 위염, 간염, 폐염, 장염… 흔한 염증이 암 된다!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Q할머니는 왕년에 동대문시장에서 억척 아줌마로 유명하던 시절이 있었다. 어릴 때 부모 따라 월남하여 10살에 고아가 된 후 껌 장사, 미제장사도 했었다. 못 먹고 못 입고 못 자며 지독하게 돈을 모아 중년에는 이미 큰 의류공장과 도매상을 운영하기도 했었다.

의류 도매 소매상인이라면 그녀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지금은 누가 봐도 부유한 자태를 풍기는 이쁜이 할머니가 된 그녀가 어느 날 갑자기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사람들은 얼른 병원에 입원시켰다. 위암(胃癌 Stomach Ca.)이 이미 오래 되어버린 것으로 진단되었다. 그렇게도 굶기를 밥 먹듯 하며, 못 자고, 못 쓰고, 못 입고, 악을 쓰며 발버둥 치다가 이제 남부럽지 않게 되었는데, 하필 이런 때 왜 암에 걸려야 했을까?

그 정답은 바로 그 물음 속에 있다. 암은 그렇게 불규칙한 식생활 속에서 잠 못 자고, 불안하고, 스트레스 받으며, 몸을 돌보지 않고 살다 보면 어느 날 찾아오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위암, 간암, 폐암, 자궁암 등이 많다. 흑인에게는 림프암, 유태인은 백혈병, 미국인은 대장암과 유방암이 많다. 암은 민족적 또는 유전적인 성향이 있는 것일까?

우리 주위에서 위암이나 간암, 폐암, 자궁암, 대장암, 췌장암 등에 걸린 사람들을 보면 그들은 각각 위염, 간염, 폐염, 질염(냉), 장염, 췌장염 등에 걸렸었다는 사실을 쉽게 알아 볼 수 있다.

이런 염증이란 어떤 병원체의 전염에 의해서 성립되는 것이다. 암은 전염에 의한 것일까?

우리나라 사람에게 가장 많은 위암은 먼저 위염과 위궤양의 단계를 거치는데, 이것은 대부분 헬리코박터(Helicobacter pylori)라는 세균이 가장 큰 원인으로 밝혀졌다.

두 번째로 많은 간암 역시 B형 간염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다. 폐암은 과다한 흡연으로 폐기관지 염증이 지속되는 경우에 흔히 발생되며, 자궁암은 헤르페스 Ⅱ바이러스의 반복적인 전염이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술, 담배를 전혀 하지 않고 규칙적으로 올바른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사람에게는 위염, 간염, 기관지염, 장염, 췌장염 등이 갑자기 찾아오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청결하고 금실 좋은 가정생활을 하는 부부에게는 질염이나 전립선염 등이 심각하게 따라다니지 않는다. 그래서 염(炎 Inflammation)이 없으면 암(癌 Cancer)도 없다.

암은 유전적 또는 전염적 소질을 가질 수 있으나, 기회와 조건이 없으면 그것은 싹트지 못한다.

인체 내에서는 하루에도 수백 만 번의 세포분열(Cell division)이 일어나는데 이때 과도한 스트레스나 인공 유해물질, 술, 담배, 화학약품, 물리적 자극 등에 반복 노출되어 먼저 염증이 되고 이것이 지속되어 암세포가 탄생되는 것이다. 정상세포(Normal cell)로부터 변화된 증거로서, 암세포는 정상세포에서는 나타나지 않는 암 특유형질(Cancer specifity)을 발현한다.

현대과학에서는 혈액검사를 통하여 바로 암 특유물질을 찾아내 통증 없는 암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이렇게 하여 극초기(Early Ca.)에 발견되는 암은 반드시 치료 가능한 것이다. 최근에는 이렇게 암을 빨리 발견하고 치료하여 새로운 삶을 누리는 경우도 많아졌다.

김형일  seoulml@hanmail.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