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특집기사 · 특별기획
[신년기획] 재미로 풀어본 신년 꿈 해몽법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꿈 해몽 연구가 홍순래 박사】

새벽 내내 무언가에 쫓기고, 누군가를 죽이거나 범죄를 저지르는 꿈을 꿔본 적이 있다면? 잠에서 깼어도 찜찜한 기분을 떨치지 못했을 것이다. 그리고 꿈을 꾼 당일에 운 나쁜 일이 생겼다면 ‘어쩐지 꿈자리가 사납다고 했어.’라고 꿈 탓을 하곤 한다. 이렇게 꿈에 신경 쓴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우리 조상 역시 꿈을 생활의 일부분으로 생각하고 미래를 대비했다. 단순히 한낱 꿈일 뿐이라고 여기기에는 마음에 걸리지만 그렇다고 매일 달라지는 꿈에 갇혀 살 수는 없는 일이다. 명쾌한 꿈 해몽법을 알아본다.

PART 1. 꿈, 어떻게 볼까?

누구는 꿈을 믿고 누구는 꿈을 믿지 않는다. 또 누구는 꿈 때문에 부자가 됐다고도 한다. 꿈, 어떻게 받아들이면 좋을까?

홍순래 박사는 “우리가 잠을 잘 때는 이전의 경험, 평소의 생각, 불만사항, 희망사항, 관심거리 등과 연관된 잠재의식의 세계가 꿈을 통해 무언가를 말해주고 일깨워주고 예지해주고 있다.”고 설명한다.

보통 잠에서 깨면 기억에서 사라지지만 꿈에는 각각의 의미가 있다. 내면의 심리 상태를 말하기도 하고, 미래의 일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도 한다. 홍순래 박사는 “하찮은 꿈이라고 생각하지 말라.”며 “우리의 또 다른 분신인 잠재의식의 초자아가 우리에게 보내는 알림, 일깨움이라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면 보다 신중한 생활을 하게 된다는 말이다.

하지만 꿈을 맹신하거나 모든 꿈을 삶과 연관 지어서는 안 된다. 이는 꿈이 곧 현실이라고 믿는 것과 다름없다.

나쁜 꿈을 꿨다고 나쁜 일이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나쁜 일이 생길 수도 있으니 마음의 준비를 하라는 신호로 받아들이자. 좋은 꿈도 마찬가지다. 좋은 일이 생길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더욱 노력하는 자세로 살자.

홍순래 박사는 “똑같은 꿈이라고 해도 개인이 주어진 상황에 따라, 어떻게 받아들이고 대처해 나가느냐에 따라 다르게 실현될 수도 있다.”고 말한다. 따라서 꿈 때문에 전전긍긍하기보다 밝고 진취적인 생활을 통해 자신의 꿈을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

PART 2. 상징으로 풀어보는 꿈해몽

홍순래 박사는 “꿈도 꿈의 언어가 있는데 바로 ‘상징’이다.”라고 말한다. 그래서 꿈을 이해하려면 꿈이 상징하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예를 들어 우리에게 해는 기쁨, 광명, 희망 등을 상징한다. 또 호랑이는 힘이 센 남자, 권력, 무서운 사람 등을 상징한다. 꿈에서 보거나 겪은 일이 무엇을 상징하는 것인지 잘 생각해보자. 그리고 자신의 상황에 맞게 그 일과 연관을 지어보자. 홍순래 박사는 “꿈은 반대가 아닌 상징의 이해에 있으며, 자신의 처한 상황에 따라 달리 실현되고 있다.”고 말한다.

이가 빠지는 꿈_처한 상황에 맞게 해석

이는 가족, 친지, 직원, 조직, 일 등을 상징한다. 흔히 이가 빠지면 누군가가 죽는 꿈이라고 알고 있다. 홍순래 박사는 “이가 빠진다고 해서 꼭 누군가가 죽는 것은 아니다.”라며 “주변의 누군가가 병들거나 해고를 당하거나 일거리와의 결별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다.”고 말한다.

성행위를 하는 꿈_좋은 게 좋은 꿈이다

성행위 꿈은 현실에서는 불가능한 당황스러운 상황으로 전개되는 경우가 많다. 보통 성행위 꿈은 부동산 매매 체결, 인간관계, 일의 성사 여부 등을 의미한다. 마음에 드는 대상과 기분 좋은 성행위를 하는 꿈이 현실에서도 좋은 결과로 이어진다. 성행위를 뜻대로 못한 꿈은 일이 제대로 성사되지 않을 것을 의미한다.

죽는 꿈, 죽이는 꿈_현실과 다른 의미의 죽음

홍순래 박사는 “현실에서의 죽음은 두려운 일이지만, 상징적인 꿈에서의 죽음은 길몽이다.”고 말한다. 죽음은 낡은 껍질을 벗고 새롭게 태어나는 것을 상징한다. 실제로 육군 대령이 자신의 목이 잘리는 꿈을 꾼 후에 장성으로 진급한 사례가 있다. 현재의 자신은 사라지고 새로운 세계로 나아감을 꿈에서는 자신이 죽는 것으로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꿈의 상징에서‘죽인다.’것은 복종과 굴복시킴을 뜻한다. 짐승이나 사람을 죽이는 꿈은 상대를 굴복시켜 자신의 뜻대로 이루어질 수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

호랑이· 뱀(구렁이)_꿈속의 동물은 대개 사람

호랑이·뱀(구렁이) 등 꿈속의 동물은 대부분 사람을 상징하고 있다. 예를 들어 꽃사슴은 예쁜 여성, 강아지는 귀여운 자식을 뜻한다. 여성의 꿈에 나타난 구렁이는 남성을 상징하는 경우가 많다. 화려한 뱀은 미모와 지혜가 뛰어난 여성의 상징으로 꿈에 나온다.

한편, 뱀이나 구렁이는 이권이나 재물의 상징으로 등장하기도 한다. 이 경우 뱀을 잡거나 죽이는 꿈이 좋은 꿈이다.

출산_순풍~ 낳으면 좋은 일

아기를 낳거나 낳는 것을 보면 일과 재물을 얻거나 일이 잘 된다. 돼지가 새끼를 낳는 꿈도 좋다. 반면 아기를 유산하는 꿈은 실패나 안 좋은 결과가 닥칠 수도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PART 3. 신비한 꿈해몽의 세계로~

홍순래 박사는 “꿈은 반대라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이 있지만 이는 잘못된 속설”이라고 말한다. 이가 빠지는 꿈, 신발을 잃어버리는 꿈, 머리카락이 잘리는 꿈 등은 대표적인 흉몽이다.

또한 꿈 해몽은 꿈을 꾼 당사자가 가장 잘 할 수 있다. 잠재심리가 꿈으로 나타나는 경우에는 자신의 상황이 꿈으로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꿈을 꾼 사람이 처한 상황, 마음먹고 있는 바, 꿈속의 느낌이 올바른 꿈 해몽의 열쇠가 된다.

CASE 1. 부자 되는 꿈 뭘까?

1. 돼지가 내 품안으로 쏙!

돼지꿈이 좋다는 것은 모두 안다. 홍순래 박사는 “여러 실증 사례를 살펴보면 똥을 묻힌 돼지가 달려드는 꿈, 시꺼먼 돼지들이 집안으로 들어오는 꿈, 오물이 묻은 돼지를 안는 꿈, 돼지가 안방에 들어와 차고 앉아 있는 꿈 등이 재물을 얻는 일로 이어졌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돼지를 쫓아내거나 돼지가 사라지는 꿈은 들어오려던 재물이 나가는 일로 이어진다. 또한 돼지가 나오는 태몽도 있듯 재물이 아닌, 탐욕스런 사람이나 뚱뚱한 사람을 상징하기도 한다.

2. 똥은 곧 재물!

우리 조상은 똥을 삭혀서 거름으로 사용했다. 따라서 꿈에서는 똥과 오줌이 재물의 상징으로 등장하고 있다. 좀 더럽긴 하지만 똥을 밟거나 뒤집어쓰거나 똥통에 빠지는 꿈은 좋은 꿈이다. 하지만 똥을 내다버리는 꿈은 안 좋다.

똥은 돈과 관련도 있지만 정신적 억압으로부터 해방, 소원 성취 등과도 연결된다. 화장실에서 뜻대로 일을 봤다면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을 상징한다. 반대로 화장실 문이 안 열려 일을 보지 못했다면 좌절이나 실패를 예지하는 것일 수 있다.

3. 조상이 웃으면 길몽!

조상이나 돌아가신 부모님이 꿈에 나왔다면 표정을 기억하면 된다. 웃는 얼굴이나 다정한 행동을 했다면 재물복이나 좋은 일이 있을 것을 말해주는 것이며, 어두운 표정이나 검은 빛의 얼굴은 조심하라는 신호다. 조상이 소나 말을 집으로 끌어오는 것도 재물이 들어오는 좋은 꿈이다.

홍순래 박사는 “이밖에도 아기를 낳는 꿈, 귀인을 만나는 꿈, 돈․재물․동물․귀한 물건을 얻는 꿈, 불이 활활 타는 꿈, 아름답고 풍요로운 일이 벌어지는 꿈 등은 재물의 획득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한다.

CASE 2. 조심하라는 예지몽 뭘까?

1. 자나 깨나 몸조심!

신체의 일부를 잃거나 다치는 꿈은 각각이 상징하는 사람․대상․일과의 결별이나 실패 등으로 실현되고 있다.

2. 내꺼 잃어버리면 나쁜 꿈!

신발, 옷, 가방 등을 잃어버리는 꿈은 인간관계 단절, 명예 훼손, 재물의 손실로 이어진다. 도둑을 맞아도 마찬가지다.

3. 싸움에서 지면 몸조심!

홍순래 박사는 “사람이나 귀신과의 싸움에서 지는 꿈은 현실에서 병마에 시달리게 되거나 의견 등의 대립으로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말한다. 바둑이나 게임 등에서 지는 꿈도 좋지 않다. 이밖에도 싸움에서 지는 꿈, 흙탕물을 보는 꿈, 진흙탕이나 물에 빠진 꿈, 적이나 귀신에서 쫓기거나 맞는 꿈, 자신의 뜻대로 하지 못한 꿈 등은 현실에서도 좋지 않은 일로 이어진다.

홍순래 박사는 문학박사(한문학)이자 꿈해몽 전문가다. 홍순래 박사 꿈해몽 사이트를 통해 꿈에 관한 실증적인 사례를 중심으로 연구․정리를 해가고 있다. 저서 <꿈이란 무엇인가>, <태몽>, <한자와 파자> 등 다수.

정유경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