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우리집주치의] 고령 환자의 척추관협착증 치료도 거뜬하게!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PSLD)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대한민국은 지금 100세 장수시대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장수시대의 밝은 이면에는 퇴행성 질환의 급격한 증가라는 어둠도 드리워져 있다. 특히, 고령의 어르신 중에는 어느 정도 걷다가 주저앉아 쉬어가고 또 걷다 쉬어가고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증상을 파행(跛行)이라고 한다. 이런 파행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는 척추관협착증으로 알려져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지면서 허리 통증으로 복합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신경 길이 좁아지면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신경이 압박되어 신경손상이 생긴다.

초기에 발견할 경우 보존적 치료를 통해 치료할 수 있지만, 심한 협착증의 경우 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 된다. 하지만 고령 환자의 경우에는 전신마취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선뜻 수술을 결정하기 어렵다.

▲안산신경외과 안산튼튼병원 홍원진 병원장.

이에 안산척추병원 안산튼튼병원에서는 “최근 시술과 수술의 장점을 결합한 치료법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PSLD)을 도입하였다”고 전했다.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PSLD)은 1cm 정도의 최소 절개를 통해 내시경과 레이저, 다이아몬드 미세드릴을 삽입하여 척추관협착증(척추 중앙의 척추관과 추간공이 좁아져 발생하는 통증)과 딱딱하게 굳은 경성 디스크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고난위도 최소침습시술법이다.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PSLD)은 국소마취로도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전신마취가 부담스러운 내과적 질환이 있는 만성질환자나 고령의 환자도 시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리고 근육 손상이 적어 수술 후 2~4일 만에 퇴원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이 빠르며, 인대 손상을 최소화해 수술에 따른 부작용이나 합병증이 적고, 정상조직 손상 및 수술 후 유착을 최소화하여 추후 재수술을 하게 될 때에도 유리하다.

홍원진 병원장은 “척추내시경 신경감압술은 절개가 없어 다소 간단한 시술이라 여겨지지만 정밀한 고난도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척추관절 중점진료 병원에서 임상경험이 풍부한 전문의에게 정확하게 진단받고 치료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