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 라이프
[건강주치의] 너도나도 지방간 도대체 왜?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원혁 교수】

툭하면 송년회, 신년회, 회식 그것도 모자라 가족 외식까지…. 이맘때 많은 이들은 마치 내일이 오지 않을 것처럼 먹고 마셔댄다. 흔히 ‘연말이나 정초 아니면 언제 이렇게 먹겠어?’라고 말하지만 과연 그럴까? 짬짬이 간식을 먹고 기름진 야식으로 하루를 배부르게 마무리하는 사람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이렇게 더 기름지게~ 더 달게~ 더 해롱해롱하게 먹다 보면 당신의 소화기관들은 점점 지쳐간다. 특히 지방간 환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 우리가 얼마나 흥청망청 먹고 마시고 있는지를 알 수 있다.

간의 소리 없는 아우성, 지방간

지방간은 말 그대로 간에 지방이 많이 쌓인 상태를 뜻한다. 2011년 대한간학회가 ‘현대인의 지방간 실태와 대책’을 주제로 발표한 자료를 보면 최근 20년간 지방간 환자는 3배가량 증가했다. 10명 중 3명 정도가 지방간 증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간에 특정 병이 생긴 것도 아니고 지방 좀 낀 것을 왜 그리 걱정하느냐고 생각할 수도 있다.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최원혁 교수는 “지방간이 지속되면 그 지방으로 인해 간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며 “간에 생긴 염증은 간경변, 간암으로 이어질 수도 있으므로 적극적인 관리와 예방이 필요하다.”고 설명한다. 이뿐 아니라 지방간이 심해지면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발병 확률도 올라간다.

비만 늘어나면서 지방간도 증가

지방간은 지나친 음주 때문에 생기는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남성은 일주일에 소주 2병 이하, 여성은 1병 이하를 마시지만 지방간일 경우)으로 나눌 수 있다. 예전에는 지방간이라고 하면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 생기는 병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요즘에는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아도 간에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늘어나는 추세다.

열량이 높은 식사, 탄수화물 위주의 식사, 폭식은 비만이나 당뇨 등으로 이어지고 이러한 질환이 지방간의 원인이 되고 있다. 특히 20~30대 젊은 남녀, 폐경기 여성, 청소년 등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이 늘어나고 있다.

간을 침묵의 장기라고 부르는 것처럼 지방간도 심해지기 전까지는 별다른 증상이 없는 것이 보통이다. 증상이 없으므로 건강검진을 통해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최원혁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이 주원인”이라고 밝히고 “이러한 질병들이 있을 경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지방간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이는 술을 많이 마셔도 마찬가지다. 오랫동안 과음을 해도 끄떡없다고 안심하지 말고 지방간 검사를 해보길 권한다.

특효약 없는 지방간 예방 & 탈출법

1 술 보기를 독같이 하라!

간암, 간경변의 3대 원인 중 하나가 알코올성 지방간이라는 것을 아는가? 알코올성 지방간이라면 술은 입에 대지도 말아야 한다. 알코올성 지방간 초기라면 술을 끊는 것만으로도 다시 건강한 간으로 되돌릴 수 있다. 반면 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계속 술을 마시면 만성 간염, 간경변으로 발전할 수 있다. 술은 곧 내 몸에 ‘독’이라는 생각으로 반드시 끊고, 정 끊는 것이 어렵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

2 체중을 줄여라!

비만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주원인이다. 특히 비만에서 지방간으로, 지방간에서 지방간염까지 발전했을 경우에는 체중의 10%를 줄여야 한다. 최원혁 교수는 “‘나는 몸무게가 많이 나가서 정상체중까지 빼기 힘들다.’라고 포기하지 말고 일단 조금이라도 빼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5% 정도만 빼도 전혀 다이어트를 하지 않은 것보다 간에 쌓인 지방이 훨씬 줄어들기 때문이다.

뼈를 깎는 고통 대신 생활 속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다이어트 포인트는 다음과 같다.

● 식사는 약간 허전하게~

식사는 약간 아쉬울 정도로 먹는 것이 좋다. 백미밥 대신 현미밥을 먹고, 반찬은 싱싱한 채소·나물·해조류·콩류 위주로 차린다. 탄수화물 섭취를 줄여야 하므로 빵, 국수 등을 지나치게 먹지 않는다.

● 포화지방을 적게~

보통 고깃집에 가면 먼저 기름기 좔좔 흐르는 고기를 구워서 배를 채우고 그 다음에 밥이나 국수를 시켜먹는다. 이렇게 먹으면 ‘폭식’ 겸 ‘포화지방식’이다. 소고기, 돼지고기는 주식으로 먹지 말고 반찬으로 조금만 먹는 것이 좋다. 또한 기름이 적은 부위를 골라 먹어야 한다.

● 탄산음료·라떼 대신 물~

탄산음료나 라떼처럼 당이 많이 들어있는 음료수는 자제한다. 무심코 사먹는 과일주스에도 당은 잔뜩 들어 있다. 달달한 음료수가 마시고 싶으면 눈 찔끔 감고 미지근한 물 한 컵을 마시는 버릇을 들이자.

● 간식·야식은 금물~

최원혁 교수는 “의외로 간식, 야식 때문에 살이 쪄서 지방간까지 진행된 환자가 많다.”며 “과자, 케이크, 초콜릿 같은 간식거리는 처음부터 사지 않거나 안 보이게 치워야 한다.”고 말한다.

● 폭풍다이어트는 안~돼~

비만으로 인한 지방간이라고 해서 단시간에 많은 체중을 줄이면 안 된다. 최원혁 교수는 “갑자기 지나치게 살을 빼면 오히려 지방간이 악화될 수가 있다.”고 조언한다.

3 치솟는 혈당을 잡아라!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당뇨, 고지혈증과 함께 동반되는 경우가 흔하다. 높은 혈당을 조절하면 지방간도 예방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4 운동 보기를 금같이 하라!

운동은 체중을 줄여주고 혈당을 내리며 콜레스테롤도 감소시킨다. 따라서 지방간 환자에게 운동은 필수다. 몸에 맞고, 좋아하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고, 꾸준히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최원혁 교수는 “지방간은 약보다 생활습관의 개선으로 치료하는 병”이라며, “빨리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돌아가면 간은 다시 건강해질 수 있다.”고 덧붙인다.

최원혁 교수는 간암, 간염 등 간질환을 전문으로 진료하고 있다. 미국 하버드대학 메사츄세츠 종합병원을 연수했고, 대한소화기학회, 대한간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유경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비뇽 2018-01-05 19:16:16

    지방간 큰 걱정이죠....
    저희 아버지도 술을 굉장히 좋아하셔서 엄청 많이 드시다가 이번에 간 수치 높아져서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비트? 씀바귀? 등등 좋은음식들이 많더라구요 그래서 맞춤형식단으로 영양사한테 1:1 상담받고 간쪽이 안좋아서 먹는다니깐 비트 씀바귀로 반찬 맞춰서 받고있네요^^
    매주반찬도 바뀌니 굉장히 좋은거 같아요.
    좋은정보 있으면 좀 알려주세요~   삭제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