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건강운세
[류병국 원장의 건강운세] 행운을 부르는 2018년 1월 건강운세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160p

【건강다이제스트 | 천마철학원 류병국 원장】

양력기준 (음력 2017년 11.15~12.15)

※ 본 해석은 띠별로 분류하여 미세하게 움직이는 기운을 바탕으로 해석한 것임을 참고하세요.정확한 운세는 타고난 사주팔자를 과학적인 학술로 종합 감정을 받는 것이 정확성이 있으며 효과적입니다.

쥐띠(子)

건강운 : 평소와 같이 별도의 건강에는 큰 변화가 없는 달 기운이다. 다만, 몸이 비만하면 혈액 장애의 시초가 될 수 있으니 항상 기초적인 운동이 필요한 시기다.

재물운 : 금전은 원만히 해결되지만 새로운 사업을 계획한다면 내년 음력 3월로 미루라. 시작은 작지만 성공을 기대할 수 있다.

소띠(丑)

건강운 : 질병이나 큰 사고는 발생하지 않겠으며 현재 갖고 있는 지병이 있다면 회복이 되는 달 기운이 크게 작용하는 시기다.

재물운 : 뜻밖의 금전이 들어온다. 낭비를 줄여라. 허사가 될 수 있다.

범띠(寅)

건강운 : 삼재 기운이 잠자고 있는 시기라서 경쾌한 건강은 아니지만 음력 12월 하순부터는 상쾌한 달 기운이 급속도로 성장한다.

재물운 : 움츠렸던 사업은 기지개를 켜고 멈추었던 자금은 원만하게 풀린다.

토끼띠(卯)

건강운 : 갑작스런 사고에 조심하라! 움직이는 물질의 상충으로 관형을 받을 운이며 금전의 손재수와 육신이 많이 다칠 수 있다.

재물운 : 사고로 인하여 재물이 흩어지니 안전에 최선을 다하라.

용띠(辰)

건강운 : 현재 지병으로 고생하는 사람은 빠른 속도로 회복이 진행되며 고질적인 질병에 시달리는 사람은 신비한 명약과 인연이 되어 앓고 있는 병이 빠르게 호전되는 달 기운이 생동한다.

재물운 : 힘들게 모아두었던 금전이 가까운 사람으로 인하여 소실된다.

뱀띠(巳)

건강운 : 큰 아픔 없이 평범하게 지나는 운이며 작은 감기에 노출이 되지만 고통스런 질병은 원만하게 지나는 운세다.

재물운 : 투자하면 실패한다. 내년 음력 4월에 투자하면 성공률이 다가온다.

말띠(午)

건강운 : 1월 상순에는 서로 기운이 부딪치는 상충의 기운이 있으니 모든 하는 일에 안전을 기해야 하는 시기이며, 중순이 지나면 무탈하게 지나는 달 기운이다.

재물운 : 침체되었던 금전이 들어오고 직장인은 보너스가 지갑을 채운다.

양띠(未)

건강운 : 1월 상순은 큰 무리 없이 지나는 달이지만 중순에서 하순까지는 상충의 기운이 들어오니 각종 사고와 질병에 강하게 노출이 되는 달이다. 특히 안전에 유의하고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재물운 : 투자했던 사업에 탄력이 생동하여 큰 재물이 들어온다.

원숭이띠(申)

건강운 : 평소 아프던 몸이 스스로 회생하는 상생의 달 기운이 발생하는 좋은 달이다. 다만, 중순이 지나면 다시 재발할 수 있는 기운이 동반되므로 무리한 음주와 스트레스는 각별히 삼간다.

재물운 : 금전 관리를 신중히 해야 한다. 순간 실수가 재물 손실을 크게 본다.

닭띠(酉)

건강운 : 이번 달은 큰 무리 없이 건강이 보전되는 달 기운이다. 다만, 작은 감기나 몸살은 들어올 수 있으니 평상시에 건강관리를 잘 하면 원만하게 지나가는 달 기운이다.

재물운 : 뜻밖의 횡재수가 있다. 로또, 각종 투자에 신중히 투자하라.

개띠(戌)

건강운 : 삼재의 기운은 작용하지만 자신의 건강과는 무탈하며 오히려 활기가 넘치고 경쾌한 건강을 유지하는 좋은 달 기운이다.

재물운 : 이득과 손실은 변화가 없고 토지를 매입하면 투자 가치가 높다.

돼지띠(亥)

건강운 : 자신의 건강에는 새로운 변화가 없지만 자녀 중 아들에게 상충되는 기운이 들어오는 달 기운이다. 특히 양띠 아들은 각별히 갑작스런 사고에 조심을 해야 하는 시점이다.

재물운 : 갑작스런 일에 목돈이 지출될 수 있으니 매사에 조심하라.

천마철학원 류병국 원장 ▶現)대전 천마철학원장 ▶대한민국 과학역술인 1호 ▶대한민국역술인 대상

류병국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