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 • 중.장년 김형일의 건강칼럼
[김형일의 건강칼럼] ‘중년 사망률 세계 최고’ 불명예 주범 초기 간암 진단은 혈액정밀검사로~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대한민국의 중년(30~40대) 사망률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그 이유는 간장질환, 간염, 간암 때문이다. 그래도 오늘 또 술을 먹는다. 심한 경우에는 술 잘 먹는 것을 무슨 능력으로 알며 뻐기기도 한다. 그리고 그 다음에는 또 간이 나빠질까봐 피로회복제, 몸보신제, 정력제 등 정체불명의 약들을 먹어보려고 두리번거린다. 그것이 몸에 좋을 것인지 나쁠 것인지 알아볼 틈도 없다. 이래저래 간은 더 나빠지고 더 망가져 간다.

신체검사에서는 간 검사 수치가 조금 올라갔다고 나왔지만 초음파검사를 했더니 간경화나 암은 없다고 한다. 그러면 또 안심해서 가릴 것 없이 마구 먹어댄다. 이것이 우리 중년의 사망률을 최고로 높이는 까닭이다. 혈액검사보다는 초음파나 CT검사가 더 비싼 고급 검사니까 더 정확할 줄 알지만 천만의 말씀!

간암의 직경이 최소한 5mm는 되어야지만 초음파나 CT, MRI에 찍혀 나올 수 있는 것인데, 그때는 이미 암세포(Cancer cell)가 수 억 개에 달하고 암세포가 벌써 이리저리 전이(Metastasis)되고 있을 수도 있다.

5mm는 고사하고 단 1mm만 되어도 암세포는 이미 수백 만 개에 육박하며 암세포의 새끼 치는 속도가 면역에 의한 암세포 제거 능력보다 더 앞서게 된다.

하지만 이때는 어지간한 검사로는 밝혀내기 어렵다. 크기가 너무 작다. 이렇게 작은 암의 상태를 찾아낼 수 있는 방법이 곧 혈액정밀검사다. 이렇게 말하면 ‘세상에 혈액으로 어떻게 암을 찾아낼 수 있어?’ 라며 빈정거리는 사람도 있다.

그런 사람들일지라도 간염검사나 매독검사나 AIDS검사는 오직 혈액검사만으로 가능하며 CT나 MRI로는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다. 간염은 다른 거창한 기계로 값비싼 검사를 해봐도 알아낼 수 없다. 왜냐하면 간염 바이러스는 매우 작은 것이고 거기서 유발되는 항원은 그보다도 더 작아서 사진으로 찍을 수 없기 때문이다. 작기 때문에 미시적검사법(Microscopic exam)인 정밀혈액검사(Sero-immunology)로만이 가능한 것이다. 마찬가지로 초기암(Early ca.) 역시 혈액검사라야만 찾아낼 수 있는 것이다.

간암의 표식자인 AFP는 극초기의 간암환자 혈액에서도 손쉽게 발견되는 지표이다. 그런데 이것은 간암이 아닌 간경화나 간염에서 발견되기도 한다. 이런 현상은 간염이 간경화가 되고 또는 간암으로 발전될 수 있다는 경고이기도 하다. 간에 생기는 대부분의 염증성 질환, 아메바성간염, 박테리아성간염, 독성간장애, 알콜성간중독증, 지방간 등도 모두 간암의 예비후보다.

특히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간디스토마는 생선회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간암과 담도암의 복병으로 슬그머니 들어와 있는 경우가 아주 많다. 이런 질환들의 초기에는 초음파나 CT 같은 거시적검사에서는 더군다나 오리무중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김형일  seoulml@hanmail.net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형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