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요통을 동반한 급성 허리디스크... 치료방법 어떻게?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스며드는 늦가을이 되자 종일 사무실 의자에 앉아 하루를 보내고 있는 직장인들 사이에서 요통주의보가 내려졌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관절주변 인대와 근육이 수축되고 경직되어 평소 앓고 있던 척추질환이 심해지거나 사소한 충격에도 디스크가 손상을 입는 경우가 증가할 수 있어 이 시기에는 허리건강에 평소보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허리디스크는 국민적인 척추질환의 하나이며 공식 명칭은 ‘추간판탈출증’이다 허리디스크는 퇴행성 질환이므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발병확률이 높아지고 외부로부터 물리적 충격이나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게 될 경우 많이 발생한다. 디스크는 척추관절 사이에 위치하여 쿠션감 있는 섬유질로 구성되어 충격을 완화해주는 완충작용 역할을 한다.

그러나 디스크에 심한 충격과 압박이 가해지면 섬유조직이 견디지 못하고 파열되어 척추뼈 뒤쪽의 척수신경을 압박하면서 해당부위에 짜릿하고 묵직한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이렇게 갑자기 충격으로 인해 찾아오는 디스크를 급성 허리디스크라고 하는데 대부분 증상은 요통으로 나타난다. 급성 허리디스크로 인해 발생하는 요통은 치료가 잘 안 되는 특징이 있다.

급성 허리디스크로 발생된 통증은 온전히 충격에 의해서 발생되기도 하지만 바르지 못한 자세로 생활하다가 신체의 균형이 무너져서 발생하기도 한다. 척추 위로는 경추관절, 턱관절로 연결되어 아래는 골반으로 이어져 있는 중심축이다. 결과적으로 경추나 골반에 불균형이 발생하면 시간이 지나면서 연결의 중심부에 위치한 척추 균형도 깨지게 된다.

이에 인천 몸바로한의원 김홍기 원장은 “전신에 숨은 불균형의 문제를 먼저 해결하지 않고 단순히 통증 부위만 치료한다면 해결하지 못한 불균형 부위 때문에 요통이 또다시 발생하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때문에 단순한 요통도 통증이 발생한 부위만 살펴볼 것이 아니라 전신의 다른 관절의 불균형 문제도 함께 살펴 원인을 치료하는 의학적 접근이 필요한 것이라고 김 원장은 말했다.

또한 김 원장은 “요통으로 내원하는 대부분의 환자들이 일시적 통증을 해결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치료를 두 세 번 받아도 통증이 사라지지 않아 내원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MRI, X-Ray 영상진단과 20년 노하우를 체계화한 10단계 자세 검진 프로그램으로 숨은 통증의 원인을 진단하고 찾아낸다. 찾아낸 원인부위를 침도요법 추나요법 턱관절 교정균형요법(FCST) 전신조정술 등으로 전신의 균형을 잡아나가면 3~4회 내원만에 통증이 사라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신을 교정하는 치료와 함께 평소 바르지 못한 자세를 바른 움직임이 일어나도록 신체에 기억시키는 Re-memory 요법까지 병행해주면 통증이 사라지는 것은 물론 재발까지 예방할 수 있다.” 라며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재발까지 예방할 수 있는 요통과 급성허리디스크 치료방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