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웰빙
[뷰티테라피] 피부를 탱탱하게~ 콜라겐 관심 집중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피부를 탱탱하게 해준다며 닭발을 좋아하는 여자!

주름살을 없애준다며 족발을 좋아하는 여자!

여자들이 닭발, 족발을 열광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콜라겐이라는 성분 때문이다.

콜라겐하면 피부 미용의 대명사로 통한다. 피부를 탱탱하게 하고, 주름살을 막는 비밀병기로 통한다.

실제로 콜라겐은 피부, 뼈, 연골, 모발, 손발톱 등의 주성분으로 피부 단백질의 80%를  차지하고 있는 성분이기도 하다. 

이러한 콜라겐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들어 20대를 정점으로 40대가 되면 절반으로, 60대에 이르면 1/3로 감소한다. 그러면서 피부도 탄력을 잃어 쭈글쭈글해지고 주름살도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피부 노화를 막는 콜라겐의 작용에 의학계의 관심도 높다. 이론적 배경은 간단하다. 콜라겐은 원래 몸 안에서 자체적으로 합성이 되지만 나이가 들수록 체내 합성이 되지 않으므로 외부에서 꾸준히 보충을 해준다면 얼마든지 피부노화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논리가 설득력을 얻으면서 탱탱한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 콜라겐을 주목하는 사람도 날로 늘어나고 있다.  콜라겐이 들어 있는 음식도 각광을 받고 있고, 콜라겐 제품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만약 콜라겐 섭취로 피부 탄력 유지에 도움을 받고 싶다면 되도록 흡수율 높은 콜라겐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트리펩타이드 콜라겐 흡수율 높아 각광

콜라겐의 체내 흡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트리펩타이드 콜라겐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체내 단백질은 약 20여 종 아미노산의 연결체로 체내에 흡수되기 위해서는 소화 분해 과정을 거친다. 이에 반해 인체 내 최소 분자단위인 트리펩타이드 콜라겐은 섭취 후30분 내에 혈액으로 흡수가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트리펩타이드 콜라겐은 Gly-X-Y가 반복되는 3중 나선구조로 X, Y 부분에  프롤린(Proline), 하이드록시프롤린(Hydroxyproline) 이 많기 때문이다. 콜라겐 합성의 주요 아미노산인 글리신, 프롤린, 하이드록시프롤린 (GPH : Glycine-Proline-Hydroxyproline), 이 세 가지가 결합된 것이 트리펩타이드(CTP) 콜라겐인 것이다. 

따라서 분자량이 커서 흡수가 어려운 일반 저분자콜라겐과 달리 트리펩타이드 콜라겐은 약 500D(달톤)의 작은 분자량으로 체내 혈액을 통해 30분 이내에 빠르게 흡수되어 피부 속부터 차올라 피부 탄력을 돕는 효과가 커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라이어스에서 출시한 <트리펩 콜라겐 그래뉼>

‘트리펩 콜라겐 그래뉼'은 차세대 콜라겐인 트리펩타이드 콜라겐 100%로 구성되어 있다. 글리신, 프롤린, 하이드록시프롤린인 GPH 함량이 3.2 이상 함유돼 있어 흡수율이 높고 피부, 뼈 등에 선택적으로 흡수되는 효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무향, 무취의 분말 형태로 기호에 맞는 음료나 음식과 함께 섭취하기에 좋다고 하니 참고하자.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