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바른 자세 유지 어려운 이들, 미래의 목디스크 환자?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평소에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건강관리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잘못된 자세를 오랜 시간 유지할 경우 경추 추간판탈출증, 즉 목디스크에 걸리는 사례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사소한 듯 보이지만 일정한 자세가 반복되면 목 주변 근육 및 경추에 무리가 가해질 수 있다. 특히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는 학생, 매일 출퇴근 시간 동안 고정된 자세로 스마트 폰과 컴퓨터 앞에서 장시간 업무를 보는 직장인들에게는 잘못된 자세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밖에 없다.

목을 습관적으로 앞으로 쭉 빼는 습관, 고개를 푹 숙이는 습관 등이 장시간 반복적으로 지속될 경우 경추(목뼈) 손상을 초래하여 목디스크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

목디스크는 경추 뼈와 뼈 사이에 있는 물렁뼈 조직인 '디스크'가 파열돼 나타나는 증상이다. 디스크 섬유륜 손상으로 수핵이 탈출, 신경을 눌러 통증을 일으키는 것이다. 고개를 장시간 반복적으로 숙이거나 뺄 경우 경추에 압박이 가해지면서 디스크가 탈출하게 된다.

목디스크 초기 증상의 경우 목이 뻐근하고 결리는 느낌을 받게 된다. 아울러 목 움직임 제한도 발생한다. 만약 이를 계속해서 방치할 경우 디스크 탈출이 가속화되어 신경을 누르게 된다. 때문에 목 뿐 아니라 어깨, 팔, 손까지 저리고 아픈 통증을 겪는 것이다. 이는 일상생활을 불편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만성 목디스크인 경우 두통까지 일으키기도 한다. 목디스크를 계속 방치하면 전신 마비 및 하반신 마비까지 초래할 수 있다. 따라서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목디스크는 통증 뿐 아니라 근력의 위축까지 발생할 수 있다. 이때 디스크의 근본 원인이 되는 인대를 이완해주는 것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프롤로 인대강화주사와 DNA주사는 비수술적 치료 방법으로 선택된다. 프롤로 인대강화주사는 고 삼투압 용액을, DNA주사치료는 혈관 내 성장인자를 자극시키는 용액을 이완돼 있는 경추부 인대에 직접 주사해 재생시키는 원리다.

    도움말 | 유상호정형외과 유상호 원장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엔에프메딕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