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명의의 건강제안
[명의의 건강제안] 꼭 섭취해야 할까요? 유산균2017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볕호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인간의 질병을 예방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면역력입니다. 몸속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입하거나 나쁜 암세포가 발생하면 이것을 막아주는 것이 바로 면역세포입니다.

이 면역세포가 가장 많이 존재하는 곳이 바로 장의 점막입니다. 우리 몸 전체의 면역세포 70% 정도가 살고 있습니다. 이 면역세포를 건강하게 지켜주는 것이 바로 몸에 도움이 되는 유익한 세균, 즉 유산균입니다.

장내 세균은 유익균이 80% 정도, 유해균이 20% 정도의 비율로 존재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이 균형이 깨지게 되면 질병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유산균만 먹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유산균도 먹이가 있어야 생존하기 때문에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해야 합니다.

식이섬유가 많은 음식이 프리바이오틱스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채소, 해초류, 과일 등이 좋고, 올리고당을 설탕 대신 사용하면 유산균의 먹이가 됩니다.

최근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장내 세균의 불균형은 고혈압, 아토피, 알츠하이머 치매, 비만 등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계속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즉, 좋은 유산균을 제대로 섭취하면 이러한 질병에 걸릴 확률이 그만큼 줄어드는 것입니다.

유산균을 섭취할 때는 위산에 약하므로 공복에는 물을 먼저 마시고나서 섭취하는 것이 좋고,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장까지 잘 도달할 수 있도록 한 캡슐에 100억 마리 이상 든 것이 좋고, 좋은 유산균의 종류가 여러 가지일수록 좋습니다.

‘김치에 유산균이 많다는데 김치만 먹어도 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더러 있을 것입니다.

김치에는 유산균이 있지만 그 종류가 한정되어 있고, 김치가 시게 되면 산성으로 변하기 때문에 유산균과 비타민 C가 파괴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청국장에도 유산균이 있지만 청국장을 끓이게 되면 유산균이 죽어버리기 때문에 효과가 거의 없게 됩니다.

유산균인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와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를 꾸준히 섭취하면 건강 유지에 큰 도움이 됩니다. 의사인 필자도 매일 섭취하고 있습니다.

이승남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