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이준남의 백세인클럽
[이준남의 백세인클럽] 운동을 대신할 약이 나올 때까지 운동이 필수인 이유2017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볕호

【건강다이제스트 | 이준남(내과/자연치료)】

우리의 몸은 운동을 전제로 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따라서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운동을 대신할 수 있는 약이라도 복용해야 우리들의 몸은 제대로 움직일 수 있게 된다. 인간의 지능발달 속도를 감안한다면 앞으로 운동을 대신할 약이 나올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런 약이 나올 때까지는 몸을 직접 움직이는 운동을 해야만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아주 간단한 원리이다. 운동을 하게 되면 운동을 전제로 해서 만들어진 우리들의 몸은 그 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게 되지만, 반대로 운동을 하지 않는 생활을 계속하게 되면 각종 만성질병을 가져오게 됨은 물론 노화를 촉진시키게 된다. 운동은 선택이 아니고 필수이다.
그 이유를 알아본다.

운동의 이점들

운동은 적당한 수준에서 규칙적으로 해야만 운동할 때의 유익한 점들을 모두 얻을 수 있게 된다. 아무런 준비 없이 갑자기 하는 운동은 몸에 스트레스만 가져오게 될 뿐이다. 그러나 규칙적이고 계속적인 운동을 할 때는 운동을 함으로써 갖게 되는 스트레스의 수준을 넘게 되면서 몸 스스로가 이런 규칙적인 운동에 적응하게 된다. 이런 상태에 들어간 후 규칙적으로 하는 운동이라야 운동의 값어치가 생기는 것이다.

주말에만 하는 운동은 운동을 할 때 얻을 수 있는 이점들을 제대로 챙기기 쉽지 않다. 오히려 해를 더할 수 있게 된다. 운동에 대한 건강한 상태(condition)가 이루어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평소에 못 하던 운동을 주말에 모두 보완하려는 심리와 자세를 갖게 될 수 있는데, 이럴 때는 더욱 위험하게 된다.

어떤 운동이든지 근육을 움직여야 하는데 근육은 움직일 때마다 에너지와 함께 활성산소도 함께 만들어지게 된다. 운동을 할 때 얻을 수 있는 이점이란 운동할 때 발생하는 활성산소의 해보다는 운동으로 얻을 수 있는 여러 가지의 이로운 점들이 앞서기 때문이다. 그런데정도 이상의 과격한 운동을 하게 되면 그 반대의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규칙적인 운동을 할 때 얻는 이점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심장과 폐의 기능이 올라간다. 유산소 운동의 특징인 것이다. 예를 들어서 걷기 운동을 하게 되면 정상적으로 심장의 박동수가 올라가면서 호흡이 가빠지게 된다.

둘째, 온몸에 충분한 산소와 영양소들을 보내기 위한 혈액순환도 증가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말초에 있는 세포나 기관에 필요한 산소공급과 각종 영양소들의 공급이 원활해지면서 쌓여 있던 노폐물들이 잘 빠져나가게 된다. 즉 신진대사가 원활하게 돌아가는 것이다. 다시 말해 운동을 하면 산소와 각종 영양소들이 몸 구석구석에 잘 전달되면서 쌓여 있던 노폐물의 처리가 쉬워지게 된다는 점이다. 건강 유지에 필요한 상태로 들어가는 것이다. 스태미나와 지구력이 올라가게 되면서 자신감이 생기게 된다. 삶의 질이 좋아지는 것이다.

과체중 또는 비만증과 운동

현대인들의 걱정 중의 하나인 과체중이나 비만증은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하나의 이유임과 동시에 운동을 하지 않는 또 하나의 이유로 인해서 발생하는 심각한 만성질환이라고 볼 수 있다.

음식생활과 운동생활은 같이 간다. 적당한 선에서 좋은 음식을 골라서 먹는 사람들은 대개가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고, 음식을 가리지 않는 사람들은 운동에도 게으른 편이다.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사람들은 음식을 가려서 먹을 마음이 생기는 반면에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은 과식을 하는 경향이 있다.

성인들 중 과체중이나 비만증인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는 어렸을 때부터 같은 문제를 갖고 있었던 것이 보통이다. 요즈음의 어린이들은 놀이터를 잃었다. 현대문명은 모든 사람들, 특히 어린이들로부터 운동과 놀이를 빼앗아 가버렸다. 텔레비전, 컴퓨터, 휴대폰 및 음악이 놀이와 운동을 대신하게 된 것이다. 여기에 서구식 음식생활과 함께 각종 가공식품의 범람으로 인한 음식생활의 결과는 과체중이나 비만증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체중조절을 위해서는 올바른 음식생활과 함께 규칙적인 운동생활을 어려서부터 시작해서 일생 동안 지켜야 한다.

운동만을 통해서 체중을 줄인다는 접근에는 상당한 문제가 있다. 우리 몸의 효율성은 아주 우수하다. 적은 양의 에너지만 있더라도 상당한 양의 운동을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예를 들어 한 병의 청량음료에는 대략 120칼로리에 상당하는 당분이 들어 있다. 한 시간 정도, 천천히 수영을 할 때 들어가는 칼로리도 대강 120칼로리 정도다. 한 시간 운동을 한 후 목마름을 한 병의 청량음료로 대신한다면 운동을 통한 체중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게 된다.

따라서 운동만을 통한 체중조절은 별 효과를 볼 수 없게 된다. 그렇다고 운동을 하지 않으면서 절식을 할 때는 더 큰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다음과 같은 이유이다.

운동을 시작한 후 약 15분 동안은 근육이나 간에 저장되어 있는 글리코겐(glycogen)이라는 농축된 포도당을 쓰게 되면서 운동에 필요한 에너지의 공급을 받는다. 그 다음에는 저장되어 있는 에너지원인 지방질이나 활발한 신진대사에 참여하고 있는 근육의 단백질로부터 에너지 보충을 받게 된다.

그러나 운동 중에 있으므로 단백질인 근육은 에너지원으로 쓰일 수 없게 된다. 따라서 운동을 15분 이상 지속할 때는 저장되어 있는 글리코겐은 다 써버리고 그 후에는 지방질이 에너지원으로 쓰이게 되면서 체중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절식을 하면서 운동을 하지 않으면 둔한 신진대사를 하는 지방질이 쓰이기보다는 활발한 신진대사를 하는 근육의 단백질이 먼저 에너지원으로 쓰이게 된다. 운동을 하지 않으면서 절식만 할 때 잃는 체중은 제일 먼저 수분이고, 그 다음에는 단백질인 근육질이 된다. 잃고 싶은 것은 지방질인데 지방질은 가장 나중에 쓰이기 때문에 우선은 그대로 있으면서 우리 몸에 필요한 수분과 근육질만 잃게 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즉 체중은 줄어들었지만 스태미나와 지구력도 같이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그런 반면 운동을 하면서 절식을 하게 되면 글리코겐을 다 써 버리고 난 후에는 근육의 단백질보다는 저장되어 있는 지방질이 에너지원으로 쓰이게 되면서 체중이 줄어들게 된다. 바람직한 체중조절이 오게 되는 것이다.

규칙적인 운동, 체중 조절에 도움

운동을 하면서 절식을 하더라도 초기단계에는 체중에 큰 변화가 오지 않게 된다. 계속적인 운동으로 근육은 오히려 불어나면서 지방질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지방질보다 더 무거운 근육질이 늘어나게 되므로 체중에는 변화가 없어 보이는 것이다.

그러나 규칙적인 운동을 계속할 때 건강에 좋게 작용하는 몸의 구성비로 변하게 된다. 근육이 늘어나게 된 결과 기초대사도 올라가게 된다. 따라서 운동이 끝난 후에도 계속해서 지방질이 에너지원으로 쓰이게 되면서 체중이 계속해서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즉 운동을 하는 몸은 지방질을 에너지원으로 쓸 수 있게 되는 몸으로 되는 것이다. 바람직한 상태로 되는 것이다.

운동을 하면서 절식을 하면 체중은 줄어들지만 스태미나와 지구력은 오히려 늘어나게 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스태미나와 지구력은 근육으로부터 오기 때문이라는 간단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또한 몸매가 좋아지게 되는데 그 이유는 지방질로 둥그렇게 되어가던 몸이 지방질을 잃게 되니까 전에 갖고 있던 굴곡이 나오기 시작하게 되는 것이다. 올바른 체중조절에는 절식은 물론 운동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

체중은 줄이는 것보다 줄인 체중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이 더 어렵다고들 한다. 그 이유는 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규칙적인 운동을 계속해야만 적정선의 체중을 유지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게 된다.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이 체중조절의 어려움이 없게 되는 이유는 첫째, 운동은 식욕조절에 도움이 되고, 둘째, 몸에 좋은 규칙적인 운동을 계속하면서 몸에 해로운 과식을 하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이 생기게 되면서 음식물 선택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게 되므로 체중조절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이준남  doclee729@yahoo.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남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