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름다운 性
[섹스앤라이프] 부부에게 섹스란?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이라는 주례사가 무색해진 지 오래다. 세계적으로 부부들이 한 번 결혼을 해서 함께 늙어가고, 죽음으로 헤어질 때까지 결혼을 유지하는 비율은 점점 낮아만 간다.

이러한 추세가 급속도로 진행 중인 우리나라는 미국, 스웨덴을 이어 세 번째로 이혼을 많이 하는 나라라고도 한다. 연구에 따르면 사람의 평균연령이 70세가 넘으면 평균 두어 번의 이혼과 재혼을 경험하게 된다고 한다. 현대과학의 발전으로 평균수명이 연장되는 것은 단순한 인생을 살기 어렵게 한다는 점에서 보면 그리 좋은 일만은 아닌 것 같다.

결혼한 사람들에게 결혼 이유를 물으면, “적령기가 되어서” “남들이 다 하니까”라는 대답을 가장 많이 한다.

배우자를 고르는 기준은 “부모에게 착한 며느리가 되어줄 것 같아서” “아이를 잘 키울 것 같아서” “내조를 잘할 것 같아서” 등이다. 즉 사랑의 대상이 아닌 역할로서의 대상을 선택했다는 대답이 가장 많은 것을 보면 백년해로를 못하는 이유가 애초부터 ‘강력한 끌림’의 파트너가 아니라서, 혹은 성적으로 사랑하고 싶은 매력의 소유자와 결혼한 게 아니어서인지도 모른다.

파경을 부르는 이유

커플이 파경에 이르는 이유도 크게 다르지 않다. 사실 초창기에는 매력적이었더라도 살다 보면 서로에게 너무나 익숙해져서 더 이상 ‘끌림’의 대상이 되지 못할 수도 있다. 또 무엇보다 자신에게 맞는 사람을 알아보는 안목과 경험의 부족, 합의를 도출하지 못하고 힘겨루기로 가정의 평화를 이어가는 미숙한 협상능력이 오래도록 결혼을 유지하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할 것이다.

로라 벳직은 이혼에 대해 비교문화적으로 분석한 진화인류학자이다. 그의 연구에 따르면 커플이 파경에 이르는 데는 배우자의 간통과 불임이 가장 큰 원인이며, 그 다음이 성관계 거부, 배우자의 잔인함과 무시, 학대라고 한다.

인간이 생물이고, 생물의 궁극적인 목적이 생식, 종족 보전이라는 점에서 볼 때 배우자의 간통과 불임이 파경의 원인이 된다는 것은 무척 설득력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 남편보다는 아내의 간통이 파경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고, 또 남편이 불임일 때보다 아내가 불임일 때 이혼하는 사례가 더 많았다는 점을 보면 어느 사안에서나 생식에 관련된 부분에서는 남자보다 여자에게 더 큰 책임을 묻는 이중잣대의 기준을 보여준다 하겠다.

그리고 파경에 이르는 그 다음 원인으로 제시된 섹스 거부는, 특히 아내의 섹스 거부는 배우자를 갈아치우는 아주 주요한 방법이라 말한다. 남편과의 신체적인 접촉을 거부하고 성적으로 무관심하고 냉담하게 변하는 것, 남편이 자기 몸에 손대지 못하게 하는 것, 성관계 요구를 거절하는 것 등이 주로 여자에 의해 일어나는 거부방법이다.

아내의 섹스 거부… 왜?

이렇게 아내에게 섹스를 번번이 거부당하다 보면 대개의 남편은 처음에는 어떻게든 해결방법을 찾아보려 하겠지만, 그것도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더 이상 배우자로서의 의무를 이행하고 싶지 않아진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남편들은 바깥에서 대안을 찾을 수도 있다. 우리나라에선 이게 얼마나 쉬운가! 그래서 남편들에게 섹스를 거부하는 것은 그들을 외도로 내모는 것과 다름없다고 성전문가들은 말하곤 한다.

하지만 그런 아내들로서도 할 말이 없진 않다. 특히 여자의 성에 보수적인 우리 사회에서는 여자들이 성을 즐길 정도로 정보가 제공되지도 않고, 성감 개발 등 감각을 개발해 섹스를 좋아할 만하게 기회가 주어지지도 않는다. 그래서 실제 섹스를 통해 자신의 성감을 개발하고 자신의 호불호를 깨달아가는 일조차 우리 사회 여자들에게는 꽤 무리한 일이다.

남자들과 다른 여자들의 성 심리상 여자들은 낯선 파트너보다 익숙한 파트너와의 섹스에서 오르가슴을 포함한 성적 만족을 더 많이 느낀다.

또 여자는 몸의 문제보다 마음의 문제가 생겼을 때 섹스를 거부하는 일이 더 많다는 것을 남자들이 좀 안다면 아내와의 원활한 정서적 관계에 더욱 많은 투자를 할 것이라 생각된다.

파트너를 사랑한다면 섹스할 때마다 아프다 하더라도 그 아픔조차 감수하고 파트너가 원하는 대로 해주려는 게 여자다. 여자가 섹스를 하고 싶지 않아하고, 심지어 거부할 때는 파트너와의 관계, 특히 정서적인 관계 맺기에 문제가 생긴 경우가 훨씬 많다. 즉 파트너가 밉거나 원망스럽거나 싫어진 경우다. 또 새로운 사랑이 생겼을 때도 그렇다. 그래서 애인이 생긴 아내는 남편과의 잠자리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자신의 마음을 새로 차지한 사람이 생긴 경우가 아니고, 남편을 갈아치울 생각까지는 아니었어도 어느새 냉담해진 자신의 모습을 투영해보는 아내들이 적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

그런데 의도적으로 그러는 것이 아니라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왜 남편과의 섹스가 싫어졌는지, 자신이 성적으로 냉담하고 무관심해진 이유가 무엇인지, 갈등이 있다면 그 원인이 무엇인지, 그것도 아니라면 몸에 무슨 문제가 생겼는지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일이다.

여자는 대화가 없어지면 둘 사이에 사랑이 없어졌다고 생각하지만, 남자는 둘 사이에 섹스가 없어지고 그것을 거부당할 때 사랑이 없어졌다고 느낀다.

남자에게 섹스는 사랑의 목표나 사랑으로 가기 위한 과정이 아니라 어쩌면 섹스가 바로 사랑이다. 남자에게 사랑과 섹스의 거리가 그리 멀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남편에게 섹스를 빼앗는 것은 아내에게 사랑을 빼앗는 것만큼이나 결국 이별을 부르는 전주곡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배정원 프로필

배정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정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