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독이 되는 열 - 한낮의 불청객 ‘열사병’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인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서민석 교수 】

너무 더운 환경은 독!

뉴스에서 살인적인 불볕더위 소식과 항상 붙어 다니는 소식이 있다. 누군가가 열사병으로 숨졌다는 소식이다. 더운 날씨를 넘어 뜨거운 날씨가 되면 열 관련 질환이 많이 발생한다. 여름철에 주로 생기는 열 관련 질환은 열경련, 열실신, 열탈진(열피로), 열사병이 있다.

이 중 열사병은 우리 몸에 치명적이다. 인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서민석 교수는 “열사병은 고온 환경에 노출된 뒤 심부 체온이 40도 이상 올라가면서 중추신경계의 기능 이상이 생기는 질환”이라고 밝히고 “발작, 혼수, 섬망, 맥박이 빨라지는 빈맥, 저혈압, 과호흡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열사병에 걸리는 대상은 주로 더위에 노출된 노인, 심장질환 환자, 뇌혈관질환 환자, 치매 환자,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 알코올 중독자, 정신과 약물이나 이뇨제를 복용하고 있는 사람 등이다. 찜통같이 더운 집에 살거나 찜통더위 속에서 운동이나 일을 해도 열사병에 걸릴 수 있다.

누군가 열사병인 것으로 의심되면 바로 몸을 차갑게 만들어야 한다. 옷을 벗기고 햇볕이 없는 시원한 곳으로 몸을 옮겨야 한다. 찬수건, 얼음찜질 등으로 몸을 식혀서 즉시 응급실로 가야 한다.

불볕더위는 일단 피하는 게 상책

열사병은 예방만이 답이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열지수나 폭염 같은 기상 상태를 미리 점검하고 옷은 가볍고 헐거우며 바람이 잘 통하는 밝은 색을 선택한다.

서민석 교수는 “야외 운동을 할 때는 아침 일찍 하거나 석양에 하는 것이 좋으며 운동 전과 운동 중에 자주 수분을 공급하고 주변에 서늘한 휴식장소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밖에서 일해도 자주 그늘에서 쉬고 물도 많이 마셔야 한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되도록 야외 활동을 피해 고온에 오래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열과 잘 지내는 법

서민석 교수는 “우리 몸은 감당할 수 있을 정도의 적당한 열이 가해졌을 때는 혈액순환이 촉진되고 신진대사가 원활해져 근육의 긴장 완화 및 진통 효과를 기대할 수 있지만 과도한 열에 노출되어 열 조절 기능의 한계를 넘게 되면 무리가 간다.”고 강조한다. 온열 역시 과유불급이라는 말이다.

이미 더위와의 전쟁은 시작됐다. 꾸준한 운동, 규칙적이고 영양 풍부한 식사, 충분한 휴식과 더불어 적정한 체온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잊지 말자.

서민석 교수는
인천성모병원에서 통합의학, 임상영양, 호스피스완화의학, 건강증진 등을 전문으로 진료한다.

정유경 기자  kunkang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