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정보
우리 부모 치매 막는 예방법 총공개

【글 | 김선영 기자 / 도움말 l 김양래 휴신경정신과의원 원장 김양래 박사】

행복한 노후를 위협하는 최대 복병은 단연 치매다. “벽에 똥칠할 때까지 살고 싶지 않다.”는 말이 나이든 어르신들의 단골멘트인 것만 봐도 그렇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너 나 할 것 없이 치매에 대한 이런저런 걱정을 하면서 산다.

‘혹시 우리 부모님이 치매에 걸리면 어쩌나?’ 노심초사하는 자식들도 참 많다.

‘치매에 걸릴 바에는 오히려 암에 걸리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하는 사람도 부지기수다.

죽음보다 더한 고통을 안겨주는 치매, 그 위협에서 벗어날 해법은 정말 없을까? 경기도 부천에 소재한 김양래 휴신경정신과의원 원장 김양래 의학박사가 치매를 예방하는 실전 노하우를 담은 책을 펴내 화제다. <우리 엄마 84.6세까지 치매 막아드리는 42가지 방법>을 통해 알고 보면 쉬운 치매 예방법을 총공개하고 있다.

김양래 박사는 “치매는 20여 년에 걸쳐 장기간 진행되는 질병으로 수많은 전조증상이 나타난다.”며 “그런데 대부분은 치매 예비 증상을 제대로 알아차리지 못해 적극적으로 예방하거나 치료하지도 못해 불행을 자초하게 된다.”고 안타까워한다. 그가 책을 펴낸 이유도 이 때문이다. 김양래 박사가 밝히는 치매를 예방하는 실전 노하우, 낱낱이 들어봤다.
 

【링크를 클릭하세요】

PART 1. 이런 사람 치매 잘 걸려요! 치매 걸릴 가능성 높은 13가지 유형

PART 2. 혹시 우리 부모님도? 치매가 의심되는 증상들

PART 3. 치매를 유발하는 질병, 치매를 유발하는 생활습관

PART 4. 우리 부모 치매 걸리지 않게~ 치매 막는 예방법 총공개

김양래 박사는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 정신과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정신과 교수를 역임하고,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치매 건망증센터 및 보건복지부지정 치매임상연구센터에 참여 및 운영했다. 현재 ‘김양래 휴신경정신과의원’을 운영 중이며 저서로는 <깜빡깜빡 40대 기억력 스무 살로 바꿀 수 있다>, <우리 엄마 84.6세까지 치매 막아드리는 42가지 방법>이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다이제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